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호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추가 배양 성공
항체 검사 개발에 사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30. 00:00:00

도허티연구소에서 제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호주의 한 연구소에서 '우한 폐렴'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실험실에서 재생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호주 ABC방송을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호주 멜버른대의 피터 도허티 감염·면역 연구소(이하 도허티 연구소) 연구진은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부터 바이러스를 얻어 이날 추가로 배양해냈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 밖 연구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재생산된 최초의 사례다.

연구진은 배양한 바이러스 샘플을 세계보건기구(WHO), 전 세계 연구소와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도허티 연구소의 부소장인 마이크 캐턴은 ABC방송에 이 샘플들은 앞으로 백신 개발 작업에 중대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났다.

샘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증상은 나타나지 않는 사람들을 가려내는 항체 검사를 개발하는 데에도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중국의 한 연구소에서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재생산했지만, 이들은 외부에 바이러스 샘플을 공유하지 않고 유전자 서열 정보만 공개했다. 도허티 연구진은 이 정보를 토대로 바이러스를 재생산해낼 수 있었다고 ABC방송은 밝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9일 0시 현재 중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5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