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차기 정치지도자 호감도 이낙연 50% 1위
한국갤럽, 심상정 39, 박원순 32, 이재명 29%
유승민 23, 황교안 18, 안철수 17% 순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2.13. 11:09:48

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에서 호감도 50%를 기록하며 선두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갤럽이 지난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5% 이상 응답된 일곱 인물 각각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순서 로테이션) 결과에 따르면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이낙연 국무총리 50%, 심상정 정의당 대표 39%, 박원순 서울시장 32%, 이재명 경기도지사 29%,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변혁, '새로운보수당' 리더) 2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18%,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17%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장 박원순에게 '호감 간다'는 32%, '호감 가지 않는다'는 53%다.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이나 성향 진보층에서는 호감도가 50%를 웃돈다. 연령별 호감도는 30·40대에서 40% 내외, 20대와 50대 이상에서는 30%를 밑돌았다.

정의당 대표 심상정은 호감도(39%)와 비호감도(45%) 차이가 크지 않다. 소속 정당인 정의당 지지층에서의 호감도는 87%,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도 56%며 성향 진보층에서는 62%다. 연령별 호감도는 30·40대에서 40%대 후반, 20·50대에서도 40% 내외지만 60대 이상에서는 26%로 낮다.

2018년 4.13 지방선거 이후 주로 외국에 체류하며 정치적 휴지기를 보내고 있는 안철수는 이번 조사 대상 일곱 명 중 호감도가 가장 낮고(17%), 비호감도는 가장 높다(69%). 소속 정당인 바른미래당 지지층을 포함해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비호감도가 더 높다. 특히, 지난 대선 후보 시절과 비교할 때 호감도 하락 폭이 가장 크다.

신당 창당 추진 중인 유승민은 호감도 23%, 비호감도 59%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비호감도가 높지만 그래도 아직 당적을 두고 있는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만큼은 그에 대한 호감도가 59%로 높은 편이다. 다른 인물과 달리 저연령일수록 호감도가 높은 점에도 주목할 만하다(20대 38%; 50대 이상 10%대 후반).

최장수 국무총리 이낙연은 이번 조사에서 유일하게 호감도(50%)가 비호감도(33%)보다 높은 인물이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 등 성향 진보층에서는 호감도가 약 70%에 달한다. 연령별 호감도는 30~50대에서 60% 내외, 60대 이상에서도 48%인데 20대에서는 28%로 낮은 점이 특징이다. 이낙연은 현재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계속 선두로 꼽히며, 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5~6월 인사청문회 전후 조사에서도 '적합' 의견 60%로 별 논란 없이 총리 취임했다.

경기도지사 이재명은 호감도 29%, 비호감도 55%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 40대, 성향 진보층, 광주/전라 지역 등에서는 호감·비호감이 엇비슷하고, 그 외 응답자 특성에서는 대체로 비호감도가 높다.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은 호감도 18%, 비호감도 67%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의 호감도는 60%로 높지만 성향 보수층에서는 37%, 60대 이상(29%)이나 대구/경북(25%) 등에서도 30%를 밑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1명으로 대상으로 전화조사원의 인터뷰로 이뤄졌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