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양돈장 타 업종 전환시 자립기반 지원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12.09. 16:52:41

 제주시는 양돈장 주변 유입 인구 확산에 따라 냄새저감 능력이 취약한 노약자 및 소규모 영세농을 대상으로 타 업종 전환 자립기반을 지원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양돈장 총 3개소에 8억원(우도·한경면)을 투입해 폐업 철거 후 농업용 창고, 공공버스 차고지 등으로 이용토록 했다. 내년에도 양돈장 폐업지원 사업을 추진해 타 업종전환 자립기반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양돈장 폐업지원은 폐업 희망신청농가에 대해 현장 확인 후 농림축산식품부 FTA 폐업지원제 사업시행지침을 준용해 보상금을 산출하고 폐업지원협의회 심의를 거쳐 선정하며, 대상농가는 돼지를 모두 출하해 농장 내 돼지가 한 마리도 남지 않아야 하고, 마지막 단계로 가축을 사육할 수 없도록 허가 받은 축산업 등록증과 가축분뇨 배출시설 사용허가증을 반납해야 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가축분뇨 냄새저감과 가축 방역 등 관리에 한계가 있는 고령의 영세농가가 운영하는 양돈장에 대해서 폐업을 유도하고 있다"며 "내년부터 가축분뇨처리 비용 등 지원으로 참여농가와 지역주민이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