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오늘부터 강한 바람에 기온 급강하
동부·산지 중심으로 밤부터 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24. 17:20:29

25일부터 제주지역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5일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5~6℃ 하락한 8~11℃, 낮 최고기온은 7~10℃ 떨어진 9~14℃가 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특히 기상청은 이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25일 제주지역은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다가 이날 밤부터 동부와 산지를 중심으로 가끔 비가 올 것으로 예측됐다. 예상 강수량은 5~20㎜다.

제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25일부터 기온이 떨어지는 것과 동시 강한 바람이 불어 춥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또 24일 밤부터 전해상에서 물결 점차 높아진 뒤 25일부터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하거나 조업하는 선박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또 24일부터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시 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