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오늘도 "청문회 열어 기회 달라"
"지금 이 시각까지 청문회 개최 연락 못 받고 있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2. 09:41:15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가 불투명해진 가운데 조 후보자는 "지금이라도 여야가 합의 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2일 오전 9시 20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오늘이라도 기회를 주신다면 국민들 앞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말씀드리고 추진할 정책들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저는 오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아닌 여야가 합의한 대로 국회에 출석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통해 검증받을 수 있기를 바랐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 이 시각까지 연락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주보다 한층 강해진 어조로 인사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