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1년 넘게 도주… 불법이동 中알선책 덜미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20. 17:34:03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한 외국인들을 상대로 타 지역 이탈을 알선한 중국인 브로커가 도주 1년 3개월 만에 붙잡혔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불법이동 알선책 장모(38)씨를 검거해 수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해 5월 2일 무사증으로 입국한 중국인 부부 J(49)씨와 L(49·여)씨에게 1200만원을 받은 뒤 여객선을 이용해 타 지역으로 불법이동 시켰다. 이어 4일 후에도 또 다른 중국인을 도외로 이탈시키려 했다가 해경이 들이 닥치자 그대로 도주했다.

 이후 해경은 끈질긴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지난 19일 오후 7시 제주시 도남동의 한 주택에서 장씨를 검거했다. 아울러 장씨와 함께 해당 주택에서 생활하던 중국인 불법체류자 8명도 붙잡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