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도의회, 도내 감정노동자 권리방안 모색
20일 강성민·고은실 의원 공동 주관 공동정책토론회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8.19. 11:29:23

제주지역 감정노동자 권리방안을 모색하는 공동정책토론회가 20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소회의실(의사당 1층)에서 열린다.

 이번 토론회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이 공동주최하고,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이도2동을)과 고은실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이 공동주관한다.

 이날 토론회는 이승아 의원이 전체사회로 시작해 제주민생포럼 정책간사를 맡고 있는 강성민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다.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이 '제주특별자치도 감정노동 정책 제도화 필요성과 권익보호 방안 검토: 실태, 조례, 정책, 사업', 제주민생경제포럼 회원인 고은실 의원이 '감정노동자 보호 조례 제정의 필요성과 추진 방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토론자로는 공선영 서울특별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 팀장, 곽동혁, 부산광역시의회 민생경제특별위원장, 송기웅 제주특별자치도 노동정책팀장, 이성종 감정노동전국네트워크 집행위원장, 정경숙 부르벨코리아노동조합 조직국장이 참여한다.

 강성민·고은실 의원은 "제주지역은 120만덕콜센터, 제주·서귀포의료원, 제주관공공사 면세점, 행정기관 민원실 등에서 일하는 감정노동자 수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열악한 상황"이라며 "정책토론회 개최를 통해 제주지역 감정노동자에 대한 실태를 분석하고, 권리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