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연구용역 착수
블록체인 기반 제주형 서비스 모델 발굴 및 활용전략 수립 추진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8.14. 11:00:00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3일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12월까지 주식회사 틸론이 수행하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모델 발굴과 블록체인 서비스 추진전략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연구용역’에는 1억 7000만원(도비 100%)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 선진 사례를 조사 분석하고 제주도에 적합한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을 발굴할 계획으로, 발굴한 서비스 모델에 대해서는 추진 전략을 수립해 국내외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체감형 서비스 사례로 구현해 나갈 예정이다.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연구용역이 제주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력을 극대화한 블록체인 허브도시로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