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 동물테마파크' 주민상생방안·환경영향평가 '도마위'
제주도의회 행조특위 16일 17개 대규모사업장 현장방문 시작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16. 16:09:21

17개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현장방문에 돌입한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가 16일 첫 방문지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장에서 사업시행자측으로부터 사업 추진 사항 등을 보고받고 있다. 이상국 수습기자

'제주동물테마파크'에 대한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이하 행조특위) 현장방문에서 주민상생방안 마련과 환경영향평가 재심의가 도마위에 올랐다.

 16일부터 4일간 17개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현장방문에 돌입한 제주도의회 행조특위는 첫 방문지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장을 찾았다.

 이날 사업시행자 측은 사업 추진 사항과 향후 추진 계획 보고에서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와의 상생 운영을 통해 생태관광도시 브랜드를 확립하고, 8월까지 마을주민 상생방안 합의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해 조훈배 의원은 일부 지역주민들의 반발 등 개발사업에 대한 우려가 있는만큼 대화를 통한 주민상생방안 마련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사업자측은 최근 반대위가 새롭게 꾸려지면서 새 국면에서 주민상생방안을 만들어야하는 상황임을 설명했다.

 신뢰성 확보 차원에서의 영향평가 재심의 필요성도 거론됐다. 강성의 의원은 "앞서 환경영향평가 심의 때와 지금은 환경이나 정책이 차이가 있다"며 "전반적으로 다시 영향평가를 받는게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송창권 의원도 "계획을 보면 말 위주에서 맹수로 변하는 등 사업내용 자체에 상당한 변화가 있었고 조천읍 전체가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되는 등 생태학적으로 고려할 사항이 많아졌다"며 거들었다.

 앞서 말 산업 위주의 테마파크에서 야생동물 사파리 테마파크로 사업계획을 변경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환경영향평가를 꼼수로 피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날 현장방문이 진행되는 동안 동물테마파크 찬성측은 천막을 치고 성공을 기원하는 현수막을 내걸었으며, 반대측은 사업장 입구에서 피켓 시위를 벌였다.

 한편 행조특위는 이날 팜파스종합휴양관광단지 등 3곳을 더 방문해 개괄적인 보고를 받은 후 현장을 둘러봤다.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의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장 현장방문이 진행된 16일 사업장 입구에서 반대대책위측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