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도심 녹지공간 조성 '숲 속 제주 만들기' 순항
제주도, 5년간 매해 100만 그루 식재 계획
명상·도시숲 등 6월 현재 55만 그루 식재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09. 10:55:28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열섬화 완화를 위한 녹지공간 조성 사업인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6월말 현재 올해 목표인 100만그루 나무심기의 절반 이상인 약 55만 그루를 식재했다고 9일 밝혔다.

 도는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매해 100만 그루씩 나무를 심을 계획으로 올해 도시숲과 명상숲 조성, 도심지 가로수 정비 및 공익조림에 총 78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중이다.

 도는 올해 녹색쌈지숲과 명상숲(학교숲) 등 도시숲 조성 17만3000 그루,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등 공익조림 8만3000그루, 가로수 조성 5000그루 등 공공부문에 약 30만 그루를 식재했으며, 나무 나눠주기 운동 및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전개해 3만8000그루를 도민에게 배포했다.

 민간부문에서는 관광시설지, 기관, 일반 주택지 등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 홍보 등을 통해 약 25만4000여 그루를 식재했다.

 도는 올 하반기에는 번영로와 서귀포시 서부지역 녹색쌈지숲 15ha와 학교에 조성중인 명상숲 4개소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도시열섬화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숲속의 제주 만들기 참여운동'을 전개, 학교 및 어린이집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흡착식물 나눠주기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및 경제수 조림, 내 나무 갖기 운동과 나무은행 운영을 적극 추진하고, 나무를 이용한 목재산업 활성화에도 주력해 미세먼지로부터 도민을 지켜낼 수 있는 그린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라면서 "앞으로 생활권 내 도시숲과 녹색공간을 확대해 도민의 건강을 위한 녹색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