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연수, '화조도' 판매글→SNS 인성 논란 "이제 좀 알아달라…그림 그린지 20년"
권혜진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9. 11:57:19

하연수 인성 논란 (사진: 하연수 SNS)

하연수에 대하여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하연수가 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손수 작업한 족자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인성 논란이 확산됐다.

이날 하연수가 업로드한 족자 화조도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날카로운 반응으로 과민 반응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제가 된 것은 화조도 판매글이 아니었다. 손수 작업한 작품인지 묻는 질문에 하연수가 "500번 정도 받은 질문", "이제 좀 알아달라"라며 서운함을 드러내며 논란이 촉발됐다.

앞서 하연수는 수 차례 인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하연수는 지난 2016년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 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아시아 하프 페스티벌 2016 라이징 콘서트'에 다녀온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관련해 한 팬이 "대중화를 하기엔 하프 가격의 압박이 너무…"라고 댓글을 달자 "하프의 가격대가 다양하다. 잘 모르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본 후 덧글을 써주는 게 다른 분에게 혼선을 주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 작가 지기스문트 리히니 작품 사진을 올린 게시물에서도 "실례지만 사진 가운데 작품이 뭔지 알고 싶은데 방법이 없냐"는 질문에 "태그해 놨는데 구글링 하실 용의가 없어보며 답변 드린다"는 댓글을 달며 무시와 조롱이 느껴진다는 공분을 사기도 했다.

한편 하연수의 NS 계정을 비공개 상태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