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목e뉴스
바른미래 장성철 "남북활주로 활용 비현실적 주장"
제주시내 도심 고도제한 소음피해 전혀 고려 안돼
정책논평 통해 '제2공항 불필요론' 부정적 입장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05.21. 15:47:26

바른미래당 장성철 제주도당 위원장.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장성철 위원장 직무대행이 제주제2공항 ADPi보고서 공개 후 제기되고 있는 현 제주공항 개선 활용과 제2공항 불필요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장 위원장은 21일 정책논평을 통해 "제2공항 반대측의 주장은 용담·이도·아라·오라·연·노형동 등의 제주시내 주요 도심지역에 미치게 될 고도제한·소음피해 확대 등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비현실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장 위원장은 "ADPi 보고서상의 권고안은 크게 항공교통관리와 지상인프라 등에 국한된 것으로 기술적 권고사항만을 놓고 현 공항 개선활용이 제2공항의 대안이라는 주장은 한쪽측면만 본 주장"이라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이어 "남북활주로 사용도 고도제한 소음피해지역 확대 등의 사회경제적 요인에 미치는 영향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면서 "ADPi보고서의 공항개선 권장사항의 실행 가능성에 대해서는 보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정책결정단계에서 취해야 할 입장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