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학의, 별장 성 접대 의혹…난잡한 당시 상황? "각종 음란물에 채찍도 발견"
현지우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3.15. 12:14:17

(사진: KBS, MBC 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별장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4일 KBS 뉴스에서는 김 전 차관에게 성 접대 자리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출연해 울분을 토하는 모습을 담았다.

이날 A씨는 "김 전 차관에게 별장과 자책에서 수 차례 성폭행 당했다"며 "당시 난잡하기가 말하기 어려울 정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별장 주인 B씨가 여성에게 최음제까지 썼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당시 현장에 각종 음란물과 채찍까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며 세간에 공분을 자아냈다.

한편 김 전 차관 측은 A씨의 주장에 전면 반박한 상황.

김 전 차관이 반박에 나서며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