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생태환경부, 심각한 대기오염 유발 3대 원인 발표
올 연말까지 대응책 마련
인민망 한국어판 기자 kr@people.cn
입력 : 2019. 03.14. 15:41:57

리간제(李幹傑) 중국 생태환경부 부장은 11일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2차회의 기자회견에서 심각한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3대 요인으로 오염물질 배출, 기상 조건, 지역 특성을 꼽으며 오염물질 배출이 주요한 내재적 요인이라고 밝혔다.

리 부장은 이날 “심각한 대기오염 발생 원인과 대응책 마련에 1년 반 정도가 소요된다. 올 연말까지는 관련 작업을 모두 마칠 수 있을 것”이라며 “2000명에 달하는 현장 전문가가 대응책 마련에 참여해 단계적인 성과를 거뒀고, 대기오염 발생 원인에 대한 근본적인 견해를 정리했다. 대응책이 나오면 정식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리 부장은 심각한 대기오염 발생 원인과 배출원을 3가지 측면에서 소개했다.

리 부장은 “오염물질 배출이 심각한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면서 “공업, 석탄, 자동차, 먼지는 오염물질 4대 배출원으로 전체 오염물질 배출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초미세먼지(PM2.5)는 질산염, 황산염, 암모늄염, 유기물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 주요 성분이 PM2.5의 70% 이상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상 조건도 심각한 대기오염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하며 “풍속이 초당 2m 이하, 습도 60% 이상, 기온역전 현상, 혼합층고도(mixed layer height) 500m 이하 등과 같은 조건에서 대기오염이 쉽게 발생한다”고 했다.

이어 리 부장은 지역 특성의 측면에서 ‘2+26’ 도시를 예로 들어 “(대기오염의) 도시 간 상호 영향은 평균 20~30% 수준이지만, 심각한 대기오염이 발생하면 35~50%까지 올라가고 일부 도시는 60~70%에 달한다”며 “대기오염 문제는 도시 간 상호 영향이 비교적 명확하기 때문에 각 도시가 공동으로 예방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번역: 김시현, 황현철)

♦ ‘2+26’ 도시: 중국 징진지(京津冀, 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지역 대기오염에 영향을 주는 28개 도시를 말한다. 베이징과 톈진을 중심으로 허베이성의 스자좡(石家莊), 탕산(唐山), 랑팡(廊坊), 바오딩(保定), 창저우(滄州), 헝수이(衡水), 싱타이(邢臺), 한단(邯鄲)과 산시성(山西省)의 타이위안(太原), 양취안(陽泉), 창즈(長治), 진청(晉城), 산둥성(山東省)의 지난(濟南), 쯔보(淄博), 지닝(濟寧), 더저우(德州), 랴오청(聊城), 빈저우(濱州), 허쩌(菏澤), 허난성(河南省)의 정저우(鄭州), 카이펑(開封), 안양(安陽), 허비(鶴壁), 신샹(新鄉), 자오쭤(焦作), 푸양(濮陽) 등이 포함된다.[인민망]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