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성 농가, O형 구제역 비상…젖소 100여 마리 살처분 "생석회 화학 소독 중요"
조수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29. 22:00:11

구제역 비상 (사진: 태영화학)

구정을 앞두고 경기 안성에서 구제역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28일, 경기 안성의 한 농가에서 구제역 확진 판정에 따라 젖소 100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방영 당국은 경기와 충청 지역의 가축과 축산 관계자에게 24시간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또한 구제역 위기 단계를 '주의'로 상향 조정하고, 오는 30일 인근 농가 등에 대규모 방역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구제역은 소·돼지 등에게 생기는 가축성 전염병으로, 전염성이 강하고 치료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반드시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

구제역 생석회 전문기업 태영화학의 김문관 대표는 "구정을 앞두고 구제역 확진 소식이 이어져 매우 안타깝다"며 "구제역의 종식을 위해 방역 사업에 더욱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어 "구제역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강알칼리성을 이용한 화학적 소독이 중요하다"며 "생석회를 이용한 고열로 바이러스를 사멸하고, 소독을 통해 각종 바이러스의 침입을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