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항 동물검역센터 12월 중 완공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11. 10:18:10

구제역,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악성가축전염병의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해 추진중인 제주항 동물검역센터가 12월 중 완공된다.

 11일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에 따르면 제주항 동물검역센터는 지난해 6월 도내 고병원성 AI 발생 이후 제주도에 국경검역 수준의 차단방역 체계 구축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제주항 6부두에 총 13억원(국비 3억·도비 10억)을 투입해 2층 연면적 399㎡ 규모로, 최신 차량소독시설 및 방역사무실 등 차단방역시설이 들어선다.

 이달 중 완공이 되면 제주항을 통해 도 내외로 이동하는 축산관련 차량, 축산관계자 등에 대한 소독이 더욱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물론 불법 반입 가축·축산물에 대한 지도·단속 강화 등 체계적인 방역관리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익천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악성가축전염병이 유입돼 제주 축산업의 경제적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제주의 주요 관문인 제주항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청정 제주산 축산물의 국내외 신뢰도 제고를 위해 제주만의 독자적이고 체계적인 검역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