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금주중 최종결정"
3일 오전 '개설허가 총괄 검토회의'서 공감대 형성
같은 날 오전 11시부터 현장 방문 및 주민간담회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03. 10:39:01

숙의형 공론조사 이후에도 좀처럼 결론내지 못했던 녹지국제병원 개설 여부가 금주중 결정될 예정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3일 오전 8시 행정부지사, 정무부지사, 기획조정실장, 관광국장, 보건복지여성국장, 서귀포시 부시장 등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관련 총괄 검토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사실상 제주도에 대한 외국인투자실적이 정체수준이라는 문제 인식이 공유됐다.

 참석자들은 신속한 결정을 통해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 숙의형 공론조사 위원회의 권고를 최대한 존중해야 하지만 행정의 신뢰성·대외 신인도, 지역경제 회복 등을 고려해 최종결정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녹지국제병원과 관련한 내용을 금주중 결정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직접 이해당사자인 녹지국제병원과 토평동, 동홍동 주민들과 오늘 당장 만날 계획"이라며 "청와대와 정부 측과도 긴밀한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녹지국제병원 현장을 방문한 후 11시 30분 서귀포시 동홍동 복지회관 3층 노인회 사무실에서 토평동과 동홍동 마을 주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녹지국제병원은 사업계획을 통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의료'라는 입장을 밝혔고 도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위원 대다수 또한 이러한 입장을 긍정적으로 검토했으나 결론은 내리지 못한 바 있다.

 이어 올 2월 1일 숙의형 정책개발 청구서가 접수돼 숙의형 공론조사가 진행됐고, 숙의형 공론조사 위원회는 지난 10월 4일 최종적으로 불허를 권고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