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포털사이트서 확인한 4·3의 현주소
N사 OO백과에 4·3 계엄 선포 인물 검색
군 인사의 생애에 4·3 언급은 한줄로만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8. 11.04. 20:00:00

올해 다양한 4·3 70주년 행사가 펼쳐졌는데 이 과정에서 많은 국민들이 4·3의 역사를 모르거나,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70주년 추념식. 한라일보DB

4·3이 올해로 70주년을 맞았지만 최대 숙제는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피해 보상과 함께 4·3 전국화가 꼽힌다. 특히 배보상을 골자로 한 4·3 특별법 전면 개정을 위해서도 4·3이라는 아픈 역사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보하는 게 더욱 강조되고 있다. 올해 다양한 4·3 70주년 행사가 펼쳐졌는데 이 과정에서 많은 국민들이 4·3의 역사를 모르거나,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제주 4·3 당시 계엄령을 선포하고 초토화 작전을 이끈 송요찬 9연대장만 보더라도 포털 인물 검색에서는 4·3 행적이 제대로 드러나지 않고 있다.

국내 최대 인터넷 포털 N사에서 '송요찬'에 대한 정보를 검색해보면, 이력과 생애가 소개되는데 4·3과 관련된 행적은 '1948년 10월부터 제주4·3사건에 관여했고...'라고만 기술돼 있다. 반면, 6·25 전쟁 당시 세운 공훈은 상세히 기록돼 있으며 4·19혁명 군의 정치적 중립을 지킨 점도 부각되어 설명됐다. 인물 소개에서는 상훈과 그의 공을 기리는 참고문헌들도 소개돼 있다.그러나 그의 4·3 행적이 담긴 4·3진상보고서는 관련 참고문헌에 들어있지 않다.

이와 관련 N사는 "인물정보와 관련해서는 신뢰할 수 있는 자료를 제시할 경우 제3자도 수정을 요구할 수 있다. 그런데 인물의 프로필 외에 생애를 언급하는 OO백과의 경우 정보를 제휴하는 기관에서 먼저 수정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N사의 OO백과는 한국민족문화대백과로부터 인물 정보를 제휴하고 있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사전은 교육부 산하 정부 출연기관인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발간한다. 이들 기관에 4·3과 관련 인물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을 요구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을)은 "4·3과 관련된 역사적 진실을 국민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잘못 기술되거나 부족하게 기록된 점에 대해서는 제대로 이해할 수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