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참조기 어장 형성… 제주 앞바다는 '황금빛'
위판량 1226t·위판액 108억7800만원
작년 동기 대비 위판량·위판액 모두 ↑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9.16. 15:58:15

제주도 근해(추자도-마라도)에서 전남 소흑산도(가거도) 해역까지 참조기 어장이 형성돼 유자망어선의 출어·조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제주시는 지난달 10일 참조기 금어기가 끝난 후인 1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한 달간의 조업실태와 위판실적을 분석한 결과 관내 유자망어선 100여척이 1척당 평균 5회 조업(1회 4∼5일)에 나서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또한 위판량과 위판액은 1226t·108억78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730t·70억1900원과 비교해 각각 68%와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kg 상자당 위판단가는 130마리가 24만원∼26만원, 160마리가 12만원∼13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30마리·21만원∼25만원)과 비교해 4∼14% 올랐다.

제주시 관계자는 "추석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제수용·선물용 수산물 소비 증가로 위판단가는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무리한 조업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연근해어선 및 유자망어선에 대한 안전조업지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