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지사 글로벌 블록체인 특구 조성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9.12. 18:18:34

 원희룡 제주지사는 11일 "제주도를 샌드박스형 글로벌 블록체인 특구로 조성해 국제자유도시에 걸 맞는 산업을 유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제주칼호텔에서 열린 제주경제와 관광포럼 10주년 기념 제100차 특별 초청 강연에서 '블록체인 허브도시를 향하여'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우선 "블록체인을 제주도와 어떻게 연결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전략, 작전이 필요하다는 견해로 새로운 도정을 구상하면서 열심히 준비한 것은 사실이고 블록체인 특구로 가야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중앙정부나 대통령에게 블록체인 허브도시 구현을 위한 특구 지정을 공식 요청했지만 제주도내 리더들의 공론화도 필요하다"며 스마트폰과 인터넷 뱅킹, 장터, 스탬프나 스티커 등을 예로 들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설명했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은 새로운 인터넷 방식이라 소개했다. "기존 시스템들은 서버를 운영하는 중앙 집중 관리자에 의해 데이터나 거래가 오고가다 보니 구글, 아마존, 애플 같은 기업들이 전 세계적인 공룡기업이 되면서 정보, 수수료를 독점하면서 플랫폼 판까지 독점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이런 중앙집중형 인터넷 방식에 새로운 도전이 되는 것으로 세계적인 대기업의 판을 바꾸는 분산형 인터넷"이라며 "중앙서버와 중계자도 없이, 핵심기술들이 정보데이터의 블록들이 꼬리를 만들어 연결되면서 아무도 위조할 수 없고 해킹할 수 없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2016년과 2017년에 너도나도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투자에 나서면서 투기 광풍 논란까지 일고 망하는 사람까지 나타나다보니 투기 행위와 범죄 등 불법 이용을 막기 위해 정부가 모든 형태의 암호화폐공개(ICO) 전면금지를 선언한 것"이라며 강력 규제 정책 도입의 배경을 풀이했다.

 하지만 "거래소에 대한 규정이 모호하고 거래에 있어서의 절차상 복잡함 때문에 똑같은 암호화폐도 더 많은 돈을 주고 있고, 국내외 우수기업이나 성장가능성이 있는 기업들이 스위스 주크, 몰타, 필리핀, 에스토니아 등으로 몰리면서 인력과 기업 투자까지 유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무조건적인 규제를 하지 말고, 엉터리 사기와 투기를 막을 수 있는 철저한 여과장치를 만들고 최소한의 규제안에서 국내 우량기업들이 외국에 안 나가도 되게끔 규제 샌드박스를 만들자고 설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를 규제를 푼 영역을 만들어 새로운 기술, 새로운 창업을 하는 것에 대해서 마음껏 하는 기회를 주자고 중앙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하는 것"이라며 "제주도는 국제자유도시로서 블록체인 우량기업들이 와서 암호화폐를 발행해 공공프로젝트도 하고, 선도적인 블록체인사업을 통해 초기 시장을 형성하고 생태계를 활성화하자는 제안을 했다"라고 밝혔다.

 또 "지워지면 안되는 데이터나 잊혀질 권리로 정보가 나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하며 부동산, 면세 혜택 등 온 국민이 검증할 수 있는 정책이나 분야의 도입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블록체인의 관심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도 "도지사는 업계에 잘못 이용되거나, 기대를 잘못해 거꾸로 가는 것이 없게끔 신중하게, 가급적으로 관련 학회와 업계 전 세계 기업들과 함께 논의하며 반대하는 금융당국에다가도 제시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 설득해보겠다"며 "블록체인에 꽂혀서 그런 것만은 아니고 도민들에게 약속한 본업을 충실히 하면서 다른 균형들과 조화를 이루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