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
추신수 선두타자 홈런 '쾅'… 시즌 21호
이틀 연속 등판 오승환 1K 무실점 호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4. 00:00:00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8월 들어 첫 홈런포를 가동하며 자신의 시즌 최다기록에 1개 차로 다가섰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방문경기에서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 올리며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82로 1리 떨어졌으나 13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가 홈런을 친 것은 7월 3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19호와 20호를 기록한 뒤 23일 만이다.

올 시즌 21호 홈런을 기록한 추신수는 1개만 추가하면 자신의 한 시즌 최다홈런과 타이가 된다.

텍사스는 선발 마이크 마이너가 6이닝을 1안타 무실점으로 막은 데 힘입어 4-2로 승리해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났다.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은 이틀 연속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오승환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계속된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서 ⅔이닝 동안 탈삼진 1개를 뽑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전날도 1이닝을 2탈삼진으로 처리했던 오승환은 최근 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하며 시즌 평균자책점 2.47을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인 콜로라도는 6-2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