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고
언론인 출신 강대원 옹 별세
최태경 기자 tkchoi@ihalla.com
입력 : 2015. 08.10. 00:00:00

언론인 출신 강대원 옹이 8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고인은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출신으로 동국대 법정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기자를 지냈다. 또 서울신문학원 부원장, 제주도지방노동위원회 상임위원, 제주대 강사, 해녀박물관 자문위원, 서울제주도민회 원로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미망인 송숙자씨와 2남 4녀를 두고 있으며,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장인이기도 하다.

특히 제주해녀연구활동에 전념하면서 해녀연구(1970), 제주도해녀(1973), 제주잠수권익투쟁사(2001) 등의 저서를 남겼으며, 제주도공익상(현 제주도문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빈소는 제주시 부민장례식장 2층이며, 발인은 11일 오전 7시로 구좌읍 하도리 선영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