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공직자 청렴, 친절로부터 시작된다.   ( 2018-09-04 13:22 )
  NAME : 김자후   |   HOME : http://
1536034935.hwp ( size : 19.50 KB / download : 14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공직자가 가져야 할 가장 중요한 덕목은 무엇일까? 단연 청렴과 친절을 꼽을 수 있다. 청렴(淸廉)이란 ‘성품이 고결하고 탐욕이 없음이고, 친절(親切)은 대하는 태도가 매우 정겹고 고분고분하다’라는 사전적 의미를 담고 있다. 예로부터 청렴은 공직자들이 가져야 될 덕목 중 가장 우선시하는 것이었다. 청렴을 몸소 실천한 인물로 이순신장군을 떠올리게 된다. 어떤 부정과 불의에도 타협하기를 거부했던 충무공 이순신, 후손들에게 영웅이 된 것은 뛰어난 전략과 전술 때문이기도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를 믿고 존경하는 이유는 그의 청렴함도 한 몫 했을 것이다. 바닷물은 3%의 염도 때문에 썩지 않는다고 한다. 성경에도 인간의 역할을 소금에 비유하여 강조했다. 소금이 그 맛을 잃으면 무용지물이며, 밖에 버려져 사람들의 발에 밟힐 뿐이다라고 했다. 이 말을 다른 말로 바꾸어 공무원의 역할을 소금에 비유한다면 공직자가 청렴의 맛을 잃으면 공직자의 자격이 없고 국민들로부터 외면 당하고 버림받게 된다는 것이 아닐까? 나를 위해서도 국가를 위해서도 청렴의 실천은 시대적 사명이며, 우리 모두가 3%의 소금과 같은 역할을 수행해야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우리 동물위생시험소에서는 조직 내적으로 청렴을 실천하기 위해 전 직원에 대한 청렴교육을 실시하고 있고, 공사ㆍ 물품구매 등 계약을 체결하는 사업자에게 감사 서한문을 발송하여 고객 만족도 제고를 추진하고 있으며, 매월 도청 홈페에지에 업무추진비 집행내역을 공개하여 청렴도 향상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청렴을 실천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그 해답은 간단하다. 민원인에 대한 친절 실천이 바로 청렴을 실천하는 것이다. 공직사회에 있어 청렴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며 강요가 아닌 스스로의 다짐과 실천일 것이다. 공직자는 365일 도민과 마주하게 된다. 민원인을 대할 때 마음속에서 진심으로 우러나오는 친절을 베푼다면 더 이상의 청렴을 논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청렴한 마음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새기고 개개인의 작은 노력들이 모아진다면 깨끗하고 친절한 제주특별자치도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제주특별자치도동물위생시험소 김자후>
  SITE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