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 발표회   ( 2018-06-14 20:38 )
  NAME : 김세웅   |   HOME : http://
瀛洲吟社(영주음사) 한시 發表會 9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주음사는 오현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매월 한시발표회를 가지고 있는데, 이번 달 시제는 아래와 같습니다. 시제 ; 南國初夏 운자 ; 深, 臨, 音, 林, 尋. <侵目> 濟原 邊京鍾 詩 碧浪輪船汽笛深 벽랑에 윤선이 기적 크게 울리고 耽羅牧馬草原臨 탐라에 목마들 초원으로 나가네! 芳香綠水遊仙樂 향기론 숲과 물은 신선이 즐기며 놀고 素月靑山治世音 밝은 달과 청산은 세상 소리 다스리네! 勸酒三杯賓客座 손님과 앉은 자리에선 삼배 주를 권하고 題詩一首士夫林 사대부 모이는 곳에는 시 일수 짓네! 物華野色新粧際 물화 야색이 새로운 단장 하는 사이에서 探景閑人活氣尋 탐경 하는 한인들 활기를 찾았네! 海言 李仁奉 詩 濟州四野橘花深 제주의 온 들에 귤꽃이 한창이고 大地淸和日照臨 대지에 사월의 햇빛 내려 비추네! 未老送春飛蝶影 봄을 보낸 나는 나비 모습 아직 쇠치 않고 猶聽迎暑囀鶯音 여름 맞은 우는 꾀꼬리 소리 아직 들리네! 擧杯酒客笙歌院 주객은 생환노래 원에서 술잔을 들고 揮筆詩翁翰墨林 시옹은 시문서화 모임에서 붓 휘둘리네! 漢嶽捲雲嵐氣動 한라산은 구름 걷히어 남기가 일렁이고 正房瀑布落千尋 정방폭포 수 대단한 높이에서 떨어지네! 南泉 金乙夏 詩 送春初夏綠陰深 봄을 보낸 초하에 녹음이 깊은데 麥氣遊人樹下臨 시원한 기운에 유인은 나무 아래로 임하네! 細柳溪邊鶯囀樂 시냇가 세류엔 꾀꼬리가 지저귀며 즐기고 高樓樑上燕喃音 고루의 대들보엔 제비가 제잘 거리네! 纖羅作幄芳香囿 비단 펴진 장막 되어 동산엔 꽃다운 향기 活畵成屛彩色林 그림 같은 병풍 이뤄 숲은 채색이로다! 匝地連天無限景 땅을 두르고 하늘에 이어진 한없는 경치 良朋邂逅共帘尋 좋은 벗 만나 함께 술집을 찾노라! 魯庭 宋仁姝 詩 瀛洲初夏綠陰深 영주 초여름 녹음이 깊어지고 炎帝施恩萬地臨 염제가 은혜를 베풀어 온 땅에 임했네! 頻到薰風垂柳舞 훈풍이 자주 이르니 드리운 버들 춤추고 時聞淸海遞舟音 때때로 맑은 바다에서 갈마드는 배 소리 듣네! 村夫喜穫豊田麥 촌부는 풍년 든 밭보리 기쁘게 수확하고 野老勤勞茂橘林 야로는 무성한 귤림에서 부지런히 일하네! 勝景常多行樂客 승경이라 행락객이 항상 많은 데 十分興趣每爭尋 넉넉한 흥취에 매양 다투며 찿네! (贊助) 漢山 姜榮日 詩 南國瀛洲恒靄深 영주는 남국이라 항상 연무가 깊은데 漢山初夏復登臨 초여름 한라산에 다시 올랐네! 遠聞鹿吼殘春夢 멀리 들려오는 사슴소리 봄꿈이 남아있고 近聽雉聲太古音 근처에서 들려오는 꿩 소리 태고의 소리로다! 鬱鬱森中流谷水 울창한 숲속엔 계곡물 흐르고 蒼蒼樹下盡雲林 푸르른 나무 밑엔 구름이 다하였다! 潭邊奧域朱松遇 백록담 깊숙한 곳에 적송을 만났으나 不見神仙緩步尋 신선은 보이지 않아 천천히 찾아보았네! 제보자; 영주음사 총무 김세웅 (010-2699-4821)
  SITE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