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 2017-12-24 14:08 )
  NAME : 문세흥   |   HOME : http://
1514092127.hwp ( size : 20.00 KB / download : 15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문세흥(한국도서관협회 평생회원) ‘제주4․3(이하 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우리는 이에 대한 해답을 4․3 연구의 ‘기본서(Canon)’이라고 말할 수 있는 『4․3은 말한다 2』 2권 3장 1절의 구절 “무장봉기의 슬로건, ‘탄압이면 항쟁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탄압이면 항쟁이다’라는 슬로건은 4․3 당시 항쟁 지도부와 도민 간의 ‘일치된 Consensus’이며 이는 마치 마오쩌둥의 ‘물과 물고기 간의 관계’와도 같습니다. 현재 4․3 관련 담론은 ‘항쟁론’, ‘희생론’ 등등 과잉에 처해 있으며 사실 ‘항쟁론’과 ‘희생론’은 ‘동전의 양면’에 불과하며 이러한 4․3 관련 담론의 과잉은 ‘선택의 역설’ 곧 ‘풍요 속의 빈곤’을 초래하여 엘빈 토플러는 이를 ‘선택의 과잉’, 조지프 나이는 ‘과잉의 역설’이라고 지적하였습니다. ‘여순사건’ 연구자로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주철희 박사는 그의 저서 『동포의 학살을 거부한다』에서 이미 우리에게 ‘여순반란사건’으로 호명되고 있는 ‘여순사건’을 ‘여순항쟁’, ‘여순10․19항쟁’, ‘여수주둔제14연대항쟁’ 등으로 정리하였으며 지역과 시기의 문제 이외 ‘항쟁’과 ‘운동’ 간의 합의 가능한 지점의 개념 정립 단계에 진입해 있다고 하였습니다. 일찍이 미국의 역사학자 하워드 진은 “달리는 기차위에 중립은 없다”고 하였으며 현재 노동당 대표인 이갑용은 “길은 복잡하지 않다”고 하였습니다. 따라서 ‘제주4․3의 정명’도 간명하게 채택할 수 있어야 하며 ‘제주4․3항쟁’, ‘제주4․3통일항쟁’, ‘제주4․3민족통일항쟁’이란 ‘정명’이 제출 가능합니다. 다만 지역과 시기 그리고 ‘운동’까지로 용어의 확장 여부만 토론하면 되는 상태라 할 것입니다. 역사적 문제에 비역사적 시각을 개입시켜 해석하는 학자들을 ‘유사 학자’ 또는 ‘사이비 학자(Pseudo Sholar)’라고 하며 우리는 ‘환단고기(桓檀古記)’를 숭배하는 ‘쇼비니즘’과 ‘식민지 근대화론’을 설파하는 ‘뉴라이트 사관’ 학자들의 ‘자학사관’을 목도한 바 있습니다. 이 모든 행위들은 비이성적․반지성적이며 우리가 그들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4․3은 그리 위대하지도 않으며 그렇다고 아주 비천하지도 않습니다. 다시 한 번 묻습니다. 과연 ‘제주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SITE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