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환상자전거길 제대로 활용이 되는가?
2021-05-05 14:55

원본 이미지 보기
제주는 2011년부터 저탄소녹색성장을 위하여 자전거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였다. 공공자전거를 도입하고 자전거 길을 조성하는 등의 노력을 쏟아부었지만 현실은 2021년까지도 자전거 길 이용이 제대로 되지 않는 실정이며 오히려 제주 환상자전거길 종주자 수도 지난 3년간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다.
구체적으로 관련 문제들을 살펴보겠다. 해안가 근처의 자전거 전용 도로는 차량들의 불법 주정차 장소로 이용이 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통행이 원만하지 못해 도로 근처에서 자전거를 탈 수밖에 없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다. 또한 자전거 도로 곳곳에 모래가 쌓인 곳이 많아 넘어지는 상황이 발생하는 등의 여러 사고 위험에 노출이 되고 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제주 환상자전거길 상당수의 구간에 있는 공기주입기, 자전거 보관대 등 많은 시설들의 관리가 미흡하다. 공기 분출이 되지 않아 작동이 불량하거나 무인인증센터의 인증 도장도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등 시민들의 불만이 많이 나왔다.
이렇게 도로도 제대로 관리되지 않을뿐더러 시설들의 정비도 미흡한 수준이다. 저탄소녹생성장이라는 취지가 무색할 정도이다. 따라서 자전거길 정비가 시급하다. 우선 불법주정차를 하는 차량을 단속하거나 자전거와 차량이 동시에 공존할 수 있도록 재정비가 필요하다. 자전거의 진입이 수월하도록 해야 하며 공간계획 시 그 지역의 특성 및 도로기능에 따른 자전거도로를 확보해야 한다. 또한 생활형 자전거도로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생활 속 자전거 이용으로 사람들의 편리를 도모할 수 있으며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자전거 이용 시설 또한 꾸준한 점검이 필요하다.
다양한 해결방안을 통해 문제점들을 개편하다보면 환경 친화적인 도시를 만들 수 있으며 교통체증을 줄일 수 있다. 주민들의 활동량 증가로 건강증진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이점이 존재한다. 제대로 된 자전거 길을 조성하여 시민과 도시가 함께 건강해질 수 있는 제주가 되기를 기대해본다.

No 제목 이름 날짜
2961 한라일보의 불법도촬 고경찬 06-28
2960 서부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하는 다문화학교, 제주어도 배우고 다문화도 알…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6-24
2959 사회적 건강을 위한 백신 '치유농업'  ×1 고기봉 06-24
2958 아파트 단지 내 소방출동로를 열어 주세요!  ×1 ×1 화북여성의용소방대장 오춘희 06-23
2957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페달을 밟아요!  ×1 김희연 06-22
2956 연동119센터 기고문 1초와의 사투  ×1 임찬식 06-18
2955 1초와의 사투  ×1 ×1 연동119센터 06-17
2954 “다문화가정 자녀가 겪는 어려움”  ×1 비밀글 위연주 06-16
2953 제주도 교통문제의 새로운 패러다임, 공공자전거  ×1 비밀글 현도연 06-14
2952 우리, "용기를 내어 볼까요?" 김희망 06-14
2951 (기고)도민이 꿈꾸는 쓰레기 걱정없는 제주  ×1 이희남 06-14
2950 환경차 전환 탄소중립 사회의 주춧돌  ×1 비밀글 고기봉 06-13
2949 코로나19와 환경교육 - '코로나'로부터 환경을 지키자  ×1 고수아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06-13
2948 [기고] 작은 실천으로 줄일 수 있는 의료폐기물  ×1 진수빈 06-13
2947 환경 보호, 지금 우리에겐 선택 사항이 아닌 필수 사항  ×1 강채연 06-12
2946 그린 투어리즘과 6차 산업, 제주 도약 발판 마련  ×1 양인헌 06-10
2945 코로나19로 인해 일회용품 사용량 늘어나  ×1 백지원(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06-09
2944 후안무치  ×1 강방수 06-09
2943 탄소중립시대에 우리는  ×1 양현정 06-09
2942 도로 위에 무법자 전동퀵보드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고아라 06-08
2941 나무 한그루 심는 마음  ×1 비밀글 송민주 06-07
2940 공정하다는 착각 - 운앞에 겸손하자  ×1 허성환 06-07
2939 백신을 둘러싼 윤리적 쟁점  ×1 서대권 06-06
2938 제주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1 이창석 06-05
2937 맞춤형복지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  ×1 비밀글 김영일 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