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뀌지않는 신호등, 주민들은 불편하다
2020-12-16 10:24
김채윤 (Homepage : http://)
현재도 횡단보도에 신호가 바뀌지 않아 돌아서 다른 횡단보도를 이용하거나 무단횡단을 하는 사람들을 길가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주시 삼화지구 도련초 부근에 공원과 공원을 연결하는 횡단보도에서 그 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현재 횡단보도는 신호가 잘 바뀌지 않아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위 상황과 같이 돌아서 다른 횡단보도를 이용하거나 심지어는 무단횡단을 하기도 합니다.
그 신호등에는 시각장애인용 버튼(음향 신호기)가 붙어있는데 누르면 신호가 바뀐다는 안내판이 붙여져 있습니다.
하지만, 그 버튼 위 ‘음향신호기의 안내 메시지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것입니다.’라는 안내문이 부착되어 있고, 함부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는 주민들의 인식에 따라 전혀 사용되고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저는 이 횡단보도에 <보행자용 버튼>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그렇다면 기다릴 필요가 없어서 무단횡단도 자연히 줄 것이고 말입니다.
위와 같이 주민들이 사용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보행자>용 버튼임을 알리는 표지판을 부착하면 될 것입니다.

감응신호나 점멸신호같은 비슷한 해결책 또한 존재 하지만, 감응신호는 3,4거리가 아니어서 효율이 떨어지고, 점멸신호는 초등학생들도 이용하기 때문에 위험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것에 설치에 따라 차량지체가 발생 할 수 있지만, 공원을 이용하는 시간이 차량이 많이 다니지 않는 시간대여서 오히려 불필요한 차량 신호 대가 시간이 없어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렇게 이 마을에는 보행자용 버튼이 필요합니다. 만약, 설치가 된다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마을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신성여자중학교 1학년 김채윤

No 제목 이름 날짜
2881 기고) 고사리철, 길잃음 사고예방 안전수칙 준수는 필수   ×1 김문석 04-06
2880 도시농업의 날! 코로나로 인한 피로감을 떨쳐버리자.  ×1 유승훈 04-05
2879 돌아온 고사리철, 이것만은 지켜주세요.  ×1 고기봉 04-04
2878 (사)신장장애인협회제주협회 제주특별자치도 간호조무사회와 도내 신장장…  ×1 사)한국신장장애인협회 제주협회 04-01
2877 (기고)환경을 살리는 4GO  ×1 ×1 변정미 03-26
2876 (기고)사랑으로 맺어진 가족   ×1 ×1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03-24
2875 청소년들의 진로정체감 향상을 위한 진로체험프로젝트 드림아카데미 참여…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3-23
2874 서부종합사회복지관-치매예방인지개발원 제주교육원, 제주시 한림읍 뇌건…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3-23
2873 신장장애인협회제주협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활지원’ 실시  ×1 사)한국신장장애인협회 03-23
2872 암을 예방하려면 정기건강검진 미루지 말고 꼬박 꼬박!!  ×1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 박성혜 03-22
2871 개인이 소유한 전기차충전기를 함께 사용해요!  ×1 ×1 김재연 03-22
2870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허위신고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1 현명준 03-21
2869 물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물 재이용 실천  ×1 이준호 03-20
2868 거리두기의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1 현동석 03-19
2867 국제라이온스협회 354-G지구 제3지역 특별교부금 지원사업  ×1 천사의집 03-19
2866 제주경찰의 사회적 약자 보호  ×1 ×1 박소정(남문지구대) 03-17
2865 비만의 해결은 왜 어려운 것일까?  ×1 ×1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 오미옥 03-17
2864 재활용품들이 주인공이 된 “재활용 포럼”을 개최한다면!!!  ×1 도 생활환경과 자원순환관리팀장 정근식 03-16
2863 기고 (추사 김정희와세한도)  ×1 허철훈 03-15
2862 바이 인감 ~ 하이 서명~  ×1 ×1 양현주 03-15
2861 SNS를 멈추고 자신에게 집중하라  ×1 ×1 허성환 03-15
2860 거리두기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비밀글 현동석 03-12
2859 마스크 단상  ×1 김영진 02-27
2858 한전.신재생발전 직접 참여  ×1 한국전력제주본부 02-25
2857 끊임없는 아동학대  ×1 허성환 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