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제주 4.3 전국화 사업국비 삭감 ‘유감’
2019-03-14 11:13
제주4.3희생자유족회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기 고 문

제주 4.3 전국화 사업국비 삭감 ‘유감’


2019. 3. 14

“기사님. 혹시 제주 4.3을 아세요?”“네?그게 뭔데요? ”8.15광복후 제주도에서 3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희생된 사건이 있었는데...? “아~그런 일이 있었어요? 그런 큰 사건을 내가 왜 모르지...”
얼마 전 필자가 서울에 갔다가 택시기사와 나눈 대화 내용이다.
사실 택시기사 처럼 제주 4.3에 대한 다른 지방 사람들의 인식 수준은 극히 제한적이다.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도올 김용옥 선생은 “제주 4.3은 알면 알수록 대단한 사건이며 대한민국의 현대사는 4.3을 통해 재 정립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해방 후 좌우대립 이념 혼란기에 친일파척결과 반외세 자주 통일운동과정에서 국가폭력에 의한 무고한 양민 대량학살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제주 4.3은 작은 섬에서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희생자의 숫자에서도 세계사에 유례를 찾기 힘든 엄청난 사건이다.
그럼에도 역사 교육은 사실 거의 전무했다.중년 세대들은 ‘제주에서 폭동이 일어났다’정도의 교육을 받은 게 전부였다.
얼마 전 4.3범 국민위원회가 전국의 학생과 일반시민단체 총 2096명을 대상으로 4.3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결과는 충격적인 수준이었다.
4.3전국화사업이 왜 필요한지를 단적으로 증명했다.
무려 42.3%의 응답자가 구체적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제주도가 정부에 4.3전국화 예산으로 29억원을 요청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고작 1억만 반영됐다. 지난해 9억원 반영과 비교해도 전면 삭감 수준이다.
4.3전국화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아쉽기 만하다.
얼마 전 제주를 방문한 민주당 설훈 최고의원은 4.3예산을 제대로 반영하려면 “중앙부처 공무원들이 4.3평화공원 연수를 필수로 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부끄러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널리 교육하는 것은 정부의 책무다.
이제 곧 제 71주년 제주 4.3 국가추념일이 다가온다.
영문도 모른 채 희생된 수많은 4.3영령들이 말한다.
“4.3은 작은 섬 제주만이 아닌 대한민국의 역사이며 모두가 제대로 알아야 반복되지 않는다”고...
고내수 제주 4.3희생자 유족회 감사


No 제목 이름 날짜
2433 간호, 간병 통합서비스 확대로 안전한 제주를   ×1 고기봉 08-06
2432 한일 무역 분쟁, 종자 국산화 계기로 삼아야  ×1 [1] 이성돈 08-04
243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진로캠프 진행   ×1 서귀포YWCA 08-03
2430 제주의 금요일  ×1 ×1 이소연 07-30
2429 "제5기 한림여성농업인리더십아카데미 끝마침"  ×2 한림여성농업인센터 07-26
2428 한시 발표회 김세웅 07-25
2427 누구를 위한 부동산개발인가?  ×1 ×1 경국현, 제주대학교 부동산관리학과 07-23
2426 간성 성담길  ×1 오용순 07-22
2425 여름철 해파리 쏘임 주의  ×1 ×1 이도119센터 07-21
2424 서귀포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훈련프로그램 수료식  ×1 서귀포YWCA 07-11
2423 (기고) 동행  ×1 ×1 고홍일 07-10
2422 제9회 제주공공디자인 공모전  ×1 ×1 고경란 07-10
2421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2019 생활체육안전교실 청소년 스포츠안전…  ×1 제주ywca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07-08
2420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발생에 미리 철저하게 대비해야  ×1 ×1 비밀글 김지훈 07-08
2419 (기고)더욱 안전한 스쿨존 만들기에 동참합시다  ×1 이희철 07-05
2418 청렴의 의미  ×1 정방동 07-03
2417 재해영향평가 제도의 이해  ×1 ×1 비밀글 홍정민 07-02
2416 서귀포시각장애인주간보호시설 "자연속의 치유" 프로그램 실시  ×1 ×1 서귀포시각장애인주간보호시설 07-02
2415 [기고] 기초질서지키기는 “관심과 책임감” 이다!!  ×1 고경학 07-02
2414 도망 다닌 기록 '백범일지'  ×1 강한익 07-01
2413 (국민청원) 지금은 탈원전정책을 재검토할 때라 본다 이정태 06-30
2412 사라신용협동조합 세무상담 협약식  ×1 사라신용협동조합 06-27
2411 소각 사전신고 정착을 위한 인식 개선 필요  ×1 비밀글 성산 06-26
2410 (기고)제주미래비전 공존의 가치,‘다름’을 넘어‘통합’으로  ×1 ×1 제주특별자치도 정책기획관실 김성호 06-24
2409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샌드아티스트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06-22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