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줬다 뺏는 기초연금? 복지사각지대 개선 시급
2019-01-07 11:31
도 노인장수복지과 문원영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노인장수복지과 문원영

작년 12월 어느날. 아침 9시에 맞춰 걸려온 민원전화“이럴거면 뭐하러 줘? 차라리 준다고 하지나 말지? 사람을 놀리는 것도 아니고”화가 잔뜩 섞인 목소리가 쉽사리 끝날 통화가 아닌 듯 했다. 만 65세가 되자 기초연금 신청통지서를 받고 동사무소에 가서 신청서를 작성하고 25만원 연금 받을 생각에 기대하고 있었는데,“생계급여”에서 25만원이 차감되어 동사무소에 잘못 지급된 거 아니냐고 확인했더니 “기초연금 받은만큼 생계급여가 차감”된 사연이었다. 한참 듣고선 “어르신같은 분들이 많으시고
지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건의하고 있고, 국회에서도 내년도부터는 달라지는
제도를 만들고 있다니 조금 더 기다려 보시게요“. 그렇게 지난 3년간 기초연금 담당자로서는 달래드리는 방법밖에 없었다.

제주의 경우 598백명중 기초연금과 생계급여를 동시에 수급하시는 분들은 68백명(11.3%)
으로 전국평균 10.4%인 53만명 가량해당되고 있다. 즉 어르신들 입장에서는 기초연금을 줬다가 생계급여에서 감액하다 보니까 「기초생활수급 노인에게 지급되는 기초연금에 대해서는 줬다 뺏는 기초연금이라는 별칭」이 붙어졌다. 지난연말 예산심의에 기초연금 증액을 의결하였다는 기사를 보면서 내심 기대하고 있었다. 그런데 결과는 막판에 반영되지 못하였다 기초연금이 20만원에서 ‘18년 9월에 25만원 ’19.4월에는 30만원으로 계속 인상될수록 생계급여 어르신들의 상대적 빈곤은 더 심화되고 있다. 정부도 국회에서도 문제점은 알고 있으나 섣불리 제도개선을 못하는 이유는 재정부담이다. 재정부담이 문제라면 연금액 인상보다는 기초연금사각지대에 해소에 먼저 관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

기초생활보장제도와 기초연금제도의 연계로 최하위 소득의 어르신들의 소득 양극화는 깊어지고 있다. 노인인구의 70%가 수혜자인 기초연금은 기초생활보장제도의 선별적 (저속득 층 등에게 제한적으로 제공) 복지제도의 발에 묶여 보편적(모든 국민이 혜택) 복지의 제기능을 못하고 있다. 하루빨리 기초연금이 더 많은 어르신들에게 안정적 소득기반이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이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란다.

No 제목 이름 날짜
2305 제주한빛봉사회 성금 기탁  ×1 한국한센복지협회 03-05
2304 봄철 들불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아시나요?  ×1 ×1 중문119센터 03-05
2303 토양 검정 시비로 청정 제주토양을 지키자  ×1 ×1 이성돈 03-05
2302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3-04
2301 봄철 화재예방 '우리 모두 함께'  ×1 동부 03-03
2300 기고) 가정에서 시작된 학교폭력 예방, 인성교육과 공감대 형성에 있다.  ×1 김문석 03-02
2299 2019년서귀포여성새로일하기센터 유관기관협의체 회의 개최  ×1 서귀포YWCA 02-27
2298 청정 제주농산물에 안전의 가치를 입히자.  ×1 ×1 이성돈 02-27
2297 The 한바탕 " 2월 봉사활동 전개"  ×2 jyne노형동 02-26
2296 기고)공시지가 현실화! 준비되지 못한 우리의 일상  ×1 도 노인장수복지과 02-25
2295 제주비전청년포럼봉사  ×1 김효진 02-24
2294 한시 발표회 김세웅 02-22
229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6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2-22
2292 제주감귤산업, 새로운 50년을 위하여  ×1 이성돈 02-22
2291 안전제주를 향한 황금비율!  ×1 ×1 대정119센터장 허은석 02-21
2290 영어 혼자 쉽게 공부~, 각종 질병 혼자 쉽게 치료~ 유익한 02-20
2289 기고) 길거리 배회 어르신, 부모라는 인식으로 보호 돼야  ×1 김문석 02-18
2288 2019년서귀포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훈련프로그램 수강생모집 서귀포YWCA 02-18
2287 아라동새마을부녀회 기초질서지키기 캠페인전개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6 사마리아봉사회, 아라동 어르신가정 집수리 봉사활동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5 아라동 민·관협력 어르신가정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전개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2-15
2283 영주음사 김세웅 02-13
2282 한시 발표회 김세웅 02-12
2281 주방 안전 지킴이 ‘K급 소화기’  ×1 ×1 전동환 02-12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