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자연 속 생태숲에서 힐링산책
2018-09-30 10:24
김동화 (Homepage : http://)
생태숲에서 힐링산책.hwp ( size : 22.50 KB / download : 12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자연 속 생태숲에서 힐링산책
숲해설가 김동화


꽃과 나무가 우거진 자연 속에서 여유롭게 단풍을 감상하고 싶은 계절이다.
엊그제까지만 하여도 덥다고들 하였는데 언제 부터서인지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고 아침 산행 길에는 한기마저 느껴진다.
한라생태숲에는 아침 일직부터 멧새, 방울새, 동박새들이 숲을 찾는 이들을 반기고 작열하던 햇살에 축처져 있던 비수리의 입사귀도 생기가 돈다. 고막이 터질 것 같이 그칠 줄 모르고 울어대던 매미의 날카로운 소리도 더 이상 들리지 않는다. 벌써 개미취와 참취가 피어나고 구절초, 산국, 쑥부쟁이가 들국화 축제를 벌일 준비를 하고 있다. 생태숲의 가을를 장식할 층꽃나무, 참돌발의 진하고 화려한 꽃망울을 생각하면 벌써부터 가슴이 설랜다.
한 여름 녹음 속에 가려 보이지 않던 다람쥐도 겨울 식량인 도토리를 숨겨두기 위해 참나무 숲속에서 앙증맞은 발걸음이 분주해 질 것이다. 생태숲에는 요줌 희기한 현상이 벌어 지고 있다. 아그배나무의 연분홍 여튼색 꽃망을를 피는가 하면 왕벗꽃 숲길에는 벚꽃이 피고, 산철쭉이 꽃망울을 퍼트리기도 하였다. 한마디로 가을과 겨울이 한순간에 지나 봄이 왔는가 하는 느낌을 들게 한다. 어쩜 하루하루 ‘속도와의 전쟁’을 치르듯 살아가는 이들에게 ‘빠름’은 경쟁력이자 주도권의 상징이 됐고, 속도를 지배하는 사람이 결국 승자가 되는 시대처럼 겨울를 지나 봄이 찾아 온 성질이 급한 사람처럼 느껴진다. 이것은 바로 놀라운 속도에 기반을 둔 생태계의 변화를 의미한다.
저리? 밝은 것인가
저리 ?환한 것인가
나무들이 지친 몸을 가리고 있는 저것이
저리 고운 것인가
신현정님의 <단풍> 中에서 처럼 단풍소식이 멀지 않았다. 우리나라의 단풍은 9월말 강원도 설악산에서 시작하여 10월말 쯤이면 남쪽의 한라산까지 바이러스가 확산 되듯 남쪽으로 내려온다. 단풍은 보통 하루에 50m씩 고도를 낮춰 25㎞씩 남으로 내려온다고 한다.
한라산자락 개오리오름 서쪽에 있는 한라생태숲에서 부터 불붙기 시작하면 어느새 속세로 이어 진다. 먼져 사람주나무, 붉나무, 단풍나무, 벗나무, 화살나무가 붉은 색을 토해 내면 사시나무, 팽나무, 싸리나무가 노란 색을 보태고 참나무 6형제와 개암나무가 황갈생을 더한다. 또한 아그배나무 열매가 짓튼 오랜지 색으로 변하고, 곰솔, 주목이 있는 그대로 진녹색을 합하면 숲은 울긋불긋 동화의 세계가 된다. 특히 단풍의 원조인 단풍나무는 원색의 자홍색과 연두색의 단풍잎과 노란색의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우리네 사람들을 감탄시키며 눈을 끌며 화려한 자태를 뽐낸다. 조용히 혼자서 걷으면서 명상을 할수있는 숲모르길은 각종 자연림등으로 울창한 숲으로 음이온·산소·소리·햇빛 등 여러 요소가 결합돼 심신의 안정을 돕는 힐링산책로인 것이다.?초록의 색채 효과와 숲 속에서 들을 수 있는 나뭇가지가 바람에 흔들리는 소리, 작은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 암석원 소연못에서 흐르는 물소리 등 자연의 소리가 평온함과 쾌적함을 선물한다. 숲 속의 식물들이 만들어 내는 살균성 물질인 피톤치드는 사람들 건강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하지만 우리네 바쁜 현대생활은 아차하면 순식간에 지나가는 단풍철을 놓치기 십상이고 한번 놓치면 그 다음 해에나 볼 수 있는 장관이기에 가을에 연출하는 단풍을 보면 누구나 한번쯤 시인이 되어 보기도 한다.
가을의 숲은 우리들에게 어떤 속도도 요구하지 않는다. 무엇 하나 강요하는 일도 없다. 그곳에서는 시간이 빠르지도 또 더디게 흐르지도 않는다. 아무리 훌륭한 음악이라도 단풍이 불타는 소리에는 미치지 못한다. 단풍이 불타는 소리는 그 자체가 생명을 지닌 것처럼 우리들의 마음과 완전한 조화를 이루게 된다. 단풍은 그 속도가 제한해 온 마음의 풍요로움을 회복해 줄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낸다. 단풍이 곱게 든 숲은 현대인의 눈과 마음을 동시에 빼앗음으로써 삶의 여유로움를 선택할 수 있게 한다. 그래서 여유로움은 자신이 선택하는 것과 자신이 선택한 여유에 따라 세상이 달라질 수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올 가을, 한라생태숲을 찾아 곱게 물든 단풍의 몸짓을 감상하면서 삶의 여유를 찾아 힐링 산책을 통해서 마음의 여유를 갖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


No 제목 이름 날짜
2311 머문자리가 아름답게  ×1 제주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 원장 03-11
2310 (기고) 미세먼지 vs 불법광고물  ×1 ×1 정방동주민센터 03-11
2309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8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3-08
2308 제주부동산협동조합 ‘부동산 중개실무입문’ 강좌 실시   ×2 제주부동산협동조합 03-08
2307 행복한 노후의 시작은 여가문화 활동  ×1 문원영 03-07
2306 기고)미세먼지 줄이기 위한 작은 실천   ×1 ×1 서귀포시청 교통행정과 진승미 03-07
2305 제주한빛봉사회 성금 기탁  ×1 한국한센복지협회 03-05
2304 봄철 들불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아시나요?  ×1 ×1 중문119센터 03-05
2303 토양 검정 시비로 청정 제주토양을 지키자  ×1 ×1 이성돈 03-05
2302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3-04
2301 봄철 화재예방 '우리 모두 함께'  ×1 동부 03-03
2300 기고) 가정에서 시작된 학교폭력 예방, 인성교육과 공감대 형성에 있다.  ×1 김문석 03-02
2299 2019년서귀포여성새로일하기센터 유관기관협의체 회의 개최  ×1 서귀포YWCA 02-27
2298 청정 제주농산물에 안전의 가치를 입히자.  ×1 ×1 이성돈 02-27
2297 The 한바탕 " 2월 봉사활동 전개"  ×2 jyne노형동 02-26
2296 기고)공시지가 현실화! 준비되지 못한 우리의 일상  ×1 도 노인장수복지과 02-25
2295 제주비전청년포럼봉사  ×1 [1] 김효진 02-24
2294 한시 발표회 김세웅 02-22
229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6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2-22
2292 제주감귤산업, 새로운 50년을 위하여  ×1 이성돈 02-22
2291 안전제주를 향한 황금비율!  ×1 ×1 대정119센터장 허은석 02-21
2290 영어 혼자 쉽게 공부~, 각종 질병 혼자 쉽게 치료~ [1] 유익한 02-20
2289 기고) 길거리 배회 어르신, 부모라는 인식으로 보호 돼야  ×1 김문석 02-18
2288 2019년서귀포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훈련프로그램 수강생모집 서귀포YWCA 02-18
2287 아라동새마을부녀회 기초질서지키기 캠페인전개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