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요즘 세대”가 바라본 환경문제
2018-06-04 19:20
이은영 (Homepage : http://)
기고문.hwp ( size : 15.50 KB / download : 13 )
나는 소위 말하는 ‘요즘 애들’이다. 흙 묻은 당근보단 마트에 진열된 상품이 더 익숙하고, 숲이나 자연보단 빽빽한 고층 건물이 더 자연스러운 그런 세대. 정부와 교육계는 앞으로의 많은 환경 문제를 직면하며 살아갈 우리네 세대들을 위해 환경 교육을 실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효과는 크지 않아 보인다. 아이들은 여전히 습관처럼 에어컨을 찾고, 버려지는 잔반은 해가 갈수록 늘어가며, 학교 축제나 소풍날의 길거리는 버려진 종이컵과 나무젓가락, 비닐로 가득하다. 이처럼 환경이 중요하다는 말엔 모두가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정작 자신의 편의를 ‘희생’하려 하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이러한 인식과 실제 행동 간의 불균형은 어디서 기인하는가? 이는 어쩌면 지금까지의 환경 교육이 정작 ‘대상자’인 아이들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데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교육이란 단지 교과서 지식의 습득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보고, 듣고, 느끼며 배우는 그 모든 순간이 아이들에겐 교육이다. 하지만 주위를 둘러보라. 환경 교육이 강조하는 자연, 그 자연엔 ‘아이들’이 없다. 사람의 시야는 본인이 경험한 만큼 넓어지는 법인데 근본적으로 자연을 보고 자라지 못한 아이가 어떻게 환경을 아끼고 이해하길 바라는가.

이제 우리네 교실을 한번 살펴보자. 실상 학교에서 환경이 다뤄지는 비중은 굉장히 미미하다. 학생으로서 내가 배웠던 환경하면 그저 교과서 몇 페이지, 한두 번의 강연, 얇은 책자 정도가 떠오를 뿐이다. 자신의 이름을 딴 교과목도 없이 다른 과목 교과서에서 살짝 얼굴을 비출 뿐이며, 그마저도 ‘주요’ 과목을 위해 넘겨지기도 한다. 이유? 간단하다. 시험엔 안 나오니까. 국·영·수가 아닌 다른 정식 과목들조차 외면받는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환경이 중요하다는 공익 광고나 교육은 그저 따분한 잔소리일 뿐, 단지 몇 마디의 말과 글로 이제껏 개인이 살아온 견고한 생활방식을 한순간에 바꾸기란 쉽지 않다.

실제 사회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우리는 학교 안팎으로 한국 사회에서 경제가 어떤 위상을 가지는지 보고 자랐다. 국내 주요 기업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묻기보단 정, 재계 인사들이 한데 모여 수출 확대 방안을 논하는 모습이 더 익숙하며, 환경이란 경제성장을 위해 마땅히 양보되어야 하는 차선의 가치로 인식되기도 한다. 일반 국민들에게는 대중교통 사용을 장려하면서, 정책을 펴는 장본인은 차를 몰고 다니고, 광고를 통해 자동차에 대한 환상을 극대화하는 것이 지금의 대한민국이다.

하나의 교육 프로그램이 시행되기 까지 적지 않은 예산과 인력이 투입된다. 교육 관계자는 많은 노력을 들여 시행한 환경 교육이 왜 효과가 없는지 한숨 쉬기 이전에 지금의 교육과 아이들의 상황이 부합한지를 고민해 보아야 한다. 인간은 자신을 둘러싼 주변을 보면서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학습한다. 하지만 아이들이 배우는 교육과 주변의 상황이 일치하지 않는다면 그건 도리어 큰 혼란을 만들어낸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이 가지는 의미가 커지고 있다. 기존 환경 교육의 문제를 인식하여 실제 아이들의 상황을 고려하고, 한국 사회에 보다 적합한 교육 모형을 찾아야 할 것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2062 평화의 섬 제주? 쓰레기 섬 제주?  ×1 이진호 06-08
2061 제주의 늘어나는 통근시간 비밀글 김현지 06-08
2060 [기고] 원도시재생과 노인일자리가 융합하면 어떤 일들이?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6-08
2059 잇따른 제주 게스트하우스 불법행위, 법이 문제인가 사람이 문제인가. 김소연 06-08
2058 빛이 아닌 빚 속에 빠진 대학생들  ×1 ×1 김대일 06-08
2057 제주의 숨겨진 보물, 하논 분화구가 넘어야 할 길  ×1 비밀글 안혜정 06-08
2056 주민자치 시대를 맞으면서  ×1 박종욱 06-07
2055 제주의 돌이 위험하다 비밀글 구경은 06-07
2054 올바른 재활용 배출 방법 실천해야   ×1 비밀글 김동원 06-07
2053 제주 자연석 밀반출, 더이상 봐줄 수 없다. 홍경효 06-06
2052 신임 자치경찰관의 당당한 첫 걸음  ×1 고기봉 06-06
205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05
2050 2018 평화아카데미 서귀포지역 참가자 모집 서귀포YWCA 06-05
2049 2년마다 선거철? 전쟁터? 이창헌 06-05
2048 작지만 큰 발걸음의 시작  ×1 ×1 비밀글 유은경 06-04
> “요즘 세대”가 바라본 환경문제  ×1 이은영 06-04
2046 청정제주를 위협하는 쓰레기 문제, 도민의 몫인가  ×1 비밀글 김주희 06-04
2045 [기고]장애인의 자립과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다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06-04
2044 흑색선전 그만, 후보들은 제발 품격을 갖추길  ×1 진승희 06-04
2043 당신의 봄은 숨 쉴만 한가요? 비밀글 강재연 05-31
2042 제주도민이라면 알아야 하는 5만년의 역사책, 하논 비밀글 임세준 05-30
2041 중문여성의용소방대, 지역아동센터 대상 소방안전교육  ×1 중문119센터 05-29
2040 (기고)참여와 혁신, 관부터 앞장서서 마중물이 되어야  ×1 일도1동 05-29
2039 인감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  ×1 봉개동 - 강유나 05-29
2038 바다의 날에 즈음하여  ×1 비밀글 신설록 05-2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