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요즘 세대”가 바라본 환경문제
2018-06-04 19:20
이은영 (Homepage : http://)
기고문.hwp ( size : 15.50 KB / download : 16 )
나는 소위 말하는 ‘요즘 애들’이다. 흙 묻은 당근보단 마트에 진열된 상품이 더 익숙하고, 숲이나 자연보단 빽빽한 고층 건물이 더 자연스러운 그런 세대. 정부와 교육계는 앞으로의 많은 환경 문제를 직면하며 살아갈 우리네 세대들을 위해 환경 교육을 실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효과는 크지 않아 보인다. 아이들은 여전히 습관처럼 에어컨을 찾고, 버려지는 잔반은 해가 갈수록 늘어가며, 학교 축제나 소풍날의 길거리는 버려진 종이컵과 나무젓가락, 비닐로 가득하다. 이처럼 환경이 중요하다는 말엔 모두가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정작 자신의 편의를 ‘희생’하려 하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이러한 인식과 실제 행동 간의 불균형은 어디서 기인하는가? 이는 어쩌면 지금까지의 환경 교육이 정작 ‘대상자’인 아이들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데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교육이란 단지 교과서 지식의 습득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보고, 듣고, 느끼며 배우는 그 모든 순간이 아이들에겐 교육이다. 하지만 주위를 둘러보라. 환경 교육이 강조하는 자연, 그 자연엔 ‘아이들’이 없다. 사람의 시야는 본인이 경험한 만큼 넓어지는 법인데 근본적으로 자연을 보고 자라지 못한 아이가 어떻게 환경을 아끼고 이해하길 바라는가.

이제 우리네 교실을 한번 살펴보자. 실상 학교에서 환경이 다뤄지는 비중은 굉장히 미미하다. 학생으로서 내가 배웠던 환경하면 그저 교과서 몇 페이지, 한두 번의 강연, 얇은 책자 정도가 떠오를 뿐이다. 자신의 이름을 딴 교과목도 없이 다른 과목 교과서에서 살짝 얼굴을 비출 뿐이며, 그마저도 ‘주요’ 과목을 위해 넘겨지기도 한다. 이유? 간단하다. 시험엔 안 나오니까. 국·영·수가 아닌 다른 정식 과목들조차 외면받는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환경이 중요하다는 공익 광고나 교육은 그저 따분한 잔소리일 뿐, 단지 몇 마디의 말과 글로 이제껏 개인이 살아온 견고한 생활방식을 한순간에 바꾸기란 쉽지 않다.

실제 사회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우리는 학교 안팎으로 한국 사회에서 경제가 어떤 위상을 가지는지 보고 자랐다. 국내 주요 기업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묻기보단 정, 재계 인사들이 한데 모여 수출 확대 방안을 논하는 모습이 더 익숙하며, 환경이란 경제성장을 위해 마땅히 양보되어야 하는 차선의 가치로 인식되기도 한다. 일반 국민들에게는 대중교통 사용을 장려하면서, 정책을 펴는 장본인은 차를 몰고 다니고, 광고를 통해 자동차에 대한 환상을 극대화하는 것이 지금의 대한민국이다.

하나의 교육 프로그램이 시행되기 까지 적지 않은 예산과 인력이 투입된다. 교육 관계자는 많은 노력을 들여 시행한 환경 교육이 왜 효과가 없는지 한숨 쉬기 이전에 지금의 교육과 아이들의 상황이 부합한지를 고민해 보아야 한다. 인간은 자신을 둘러싼 주변을 보면서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학습한다. 하지만 아이들이 배우는 교육과 주변의 상황이 일치하지 않는다면 그건 도리어 큰 혼란을 만들어낸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이 가지는 의미가 커지고 있다. 기존 환경 교육의 문제를 인식하여 실제 아이들의 상황을 고려하고, 한국 사회에 보다 적합한 교육 모형을 찾아야 할 것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2231 제주 호남새마을금고 생필품지원  ×1 한국한센복지협회 12-06
2230 (기고) 공직자의 청렴과 친절이 제주를 다르게 만든다  ×1 정방동 12-06
2229 한전KPS주식회사, 봉아름지역아동센터 이용아동 시설에 고장과 노후로 인한…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05
2228 치매환자의 안전 우리 모두가 함께 해야  ×1 비밀글 성산 12-01
2227 2018 제주감귤박람회, 설렘과 아쉬움의 교차점에서  ×1 ×1 이성돈 11-30
2226 (독자기고) 인문학의 두 얼굴  ×1 비밀글 김지영 11-30
2225 청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  ×1 비밀글 김형미 11-29
2224 (기고)작은 관심, 화재예방의 시작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11-29
2223 (기고) 개인의 영역, 침범하지 마세요.  ×1 ×1 비밀글 강지인 11-29
2222 주민참여예산제, 열린혁신을 위한 최고의 정책  ×1 애월읍사무소 김정복 11-29
2221 (기고)제주 청년이기에 가질 수 있는 기회  ×1 ×1 고아영 11-28
2220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6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8
2219 제주흑우 브랜드 김경아 11-28
2218 한전KPS주식회사, 봉아름지역아동센터 이용아동 가정에 노후된 난방기구 교…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8
2217 (기고) 참여와 협력으로 운영한 원도심 거리공연  ×1 일도1동 11-28
2216 (기고)정착주민과의 소통을 통한 열린혁신  ×1 ×1 삼양동 11-27
2215 탄소포인트제, 기후변화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  ×1 용담1동주민센터 주무관 양대영 11-27
2214 전통시장 화재예방으로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내자  ×1 ×1 동홍119센터 11-26
2213 (기고) 기초질서 지키는 내가 소확행의 시작  ×1 일도1동 11-26
2212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토요FunFun-‘검사’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1-24
2211 (글자 수 수정) 교보문고가 도서관인가요?  ×1 ×1 비밀글 강지인 11-22
2210 한시 발표회 김세웅 11-21
2209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1
2208 ‘스마트한 시대에 맞춰 담배도 전자담배로 바꿨습니다’   ×1 김은주 11-21
2207 성산읍 행복택시 열린 시책을 아시나요.  ×1 성산읍 11-20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