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 어버이날의 의미.“때늦은 후회”그럼에도“더 늦기 전날”
2018-05-02 14:42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서귀포 출장을 갔다가 “보목동”에서 점심을 먹어야 했다. 큰 기대 없이“같은 거 주세요”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주변 경치를 살폈다. 살랑거리는 바다물결 싱그런 초록 화초 들, 쨍한 햇살! 벌써 여름이 느껴지는 날이다. “자리물회”를 한입에 넣고 보니 고소하고 부드런 생선살과 차가운 국물, 뼈가 어찌나 부드럽던지 2그릇을 뚝딱 비웠다. “식사를 통 못하시던 시어머니께 뭘 해드려야 하나 민하다가 자리물회 만들었다. 그 국물을 맛나게 드시고 몇일 후 돌아가셨다”하시던 시어머님의 추억의 음식인지라 한 그릇 포장해 달라고 했다. 식당주인이 “제주시 가는 동안 상해서 안 된다. 맛도 고”라며 거절하신다. 차라리 주말에 한번 모시고 나들이 오라는 동료들의 말에 “주말엔 아이들 학원 픽업에.....”등등 변명꺼리들이 줄줄 나온다.
아뿔싸 부모님과 다 같이 교외 나들이 갔다 온 게 일 년도 더 전에 일이다. 참 그러고 보니 어버이날이 코앞 이다. 어른 형제 식구들과 카톡으로 가족외식”일정을 잡았다. 휴 한숨 쉬고 나니 아이들 스캐줄에는 예민하면서, 늘 바쁘단 핑계로, 정신없이 하루하루를 보내는 내가 한심하고 부끄러워졌다.

불효부모(不孝父母)면 사후회(死後悔) 부모에게 불효 하면 돌아가신 뒤 때늦은 후회가 찾아온다던가.
“어떤 사람은 수레를 끌고 장사를 하여 부모를 섬길 시간이 없는 경우도 있고 어떤 사람은 갑작스런 부모의 사망으로 부모에 대한 보은의 기회를 잃는 경우도 있다. 주요한 문제는 부모에 대한 보은의 감정이 흔히는 부모가 사망한 이후에야 고개를 든다는 사실이다.” 청나라 학자 강유위 가르침이 나를 부끄럽게 한다. 100년 전 중국학자에게도, 오늘의 나처럼 늘 살기 바빠서, 애들 키우느라 부모님 챙기는 일은 뒤로 미뤄도 미안하지 않을 것 같았나 보다.

친정어머니께서는 지금도“잡채”를 안드신다. 40년전 먹고 살기도 어려운 시절 외할머니께서 위암으로 통 식사를 못하시고 “잡채 한접시만 먹어봤음”한마디 . 당시 생활이 팍팍했던 딸은 “한달만 있음 제사가 있으니 그때 꼭 만들어 드릴께요”란 약속을 했으나, 끝내 지킬 수가 없으셨다. “잡채 한그릇이 뭐라고, 죄송해서, 목에 걸리네”라고 지금도 말씀하신다.
나에게 먼 훗날 어머니와 추억할 수 있는 음식? 장소는? 생각이 잘 안난다. 슬프게도 손녀인 내가 바로 그 어머니와 비슷한 후회를 하고 있다.

5월 8일 어버이날이 있는 달력에 턱하니 버티고 있는 이유는 하루만이라도 핑계대지 말고, 아무리 무뚝뚝한 사람이라도, 어색하지 않게 자식도리 하라고 마련해준 날인 듯 싶다.

이번 어버이날은 나에게 어떤 의미일까?
몇년 전 돌아가신 아버님께는 효도할 수 없어 “때늦은 후회를 하게 하는 날”이다.
거동이 불편하신 어머님과,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할 수 “더 늦기 전날” 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2286 사마리아봉사회, 아라동 어르신가정 집수리 봉사활동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5 아라동 민·관협력 어르신가정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전개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2-15
2283 영주음사 김세웅 02-13
2282 한시 발표회 김세웅 02-12
2281 주방 안전 지킴이 ‘K급 소화기’  ×1 ×1 전동환 02-12
2280 양윤경 서귀포시장, 제주유나이티드 연간회원 가입  ×1 제주유나이티드 02-11
2279 기고  ×1 고기봉 02-10
227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2-08
2277 탐라위생방역- 제주보훈청, 설맞이 방역 서비스 실시  ×1 제주보훈청 01-31
2276 김철우 아라동주민자치위원장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가구 지원물품 기탁 제주시 아라동 01-30
2275 (기고) ‘모로 가도 안전(安全)으로만 가면 된다!!!’  ×1 ×1 제주특별자치도 청렴혁신담당관 홍영호 01-28
2274 작지만 가치 있는 변화!  ×1 생활공감 모니터 01-25
227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3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1-25
2272 내가 마신 한 잔의 술, 자동차가 취합니다  ×1 ×1 제주자치경찰단 경찰정책관 자치경사 현 01-24
2271 겨울철 난방용품 사용에 관심을 기울여야  ×1 전동환(중문119센터) 01-22
2270 디지털과 바이오산업등의 경계를 융합하는 4차 산업 혁명   ×1 제주경제통상진흥원 01-21
2269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2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1-21
2268 삼도1동장애인지원협의회 2019년 정기총회 개최  ×1 삼도1동 01-21
2267 (기고)생명의 문은 과연 어디일까?  ×1 김병윤 01-18
2266 (기고) 똑똑한 절세의 방법 '자동차세 연납제도'   ×1 용담1동 황은지 01-17
2265 한시 발표회 김세웅 01-14
2264 기고< 작은 관심이 곧 화재예방>  ×1 비밀글 성산의소대 01-14
2263 제주, 태국 촌부리로 1차 동계 전지훈련 출발  ×1 제주유나이티드 01-11
2262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나기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01-11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