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 어버이날의 의미.“때늦은 후회”그럼에도“더 늦기 전날”
2018-05-02 14:42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서귀포 출장을 갔다가 “보목동”에서 점심을 먹어야 했다. 큰 기대 없이“같은 거 주세요”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주변 경치를 살폈다. 살랑거리는 바다물결 싱그런 초록 화초 들, 쨍한 햇살! 벌써 여름이 느껴지는 날이다. “자리물회”를 한입에 넣고 보니 고소하고 부드런 생선살과 차가운 국물, 뼈가 어찌나 부드럽던지 2그릇을 뚝딱 비웠다. “식사를 통 못하시던 시어머니께 뭘 해드려야 하나 민하다가 자리물회 만들었다. 그 국물을 맛나게 드시고 몇일 후 돌아가셨다”하시던 시어머님의 추억의 음식인지라 한 그릇 포장해 달라고 했다. 식당주인이 “제주시 가는 동안 상해서 안 된다. 맛도 고”라며 거절하신다. 차라리 주말에 한번 모시고 나들이 오라는 동료들의 말에 “주말엔 아이들 학원 픽업에.....”등등 변명꺼리들이 줄줄 나온다.
아뿔싸 부모님과 다 같이 교외 나들이 갔다 온 게 일 년도 더 전에 일이다. 참 그러고 보니 어버이날이 코앞 이다. 어른 형제 식구들과 카톡으로 가족외식”일정을 잡았다. 휴 한숨 쉬고 나니 아이들 스캐줄에는 예민하면서, 늘 바쁘단 핑계로, 정신없이 하루하루를 보내는 내가 한심하고 부끄러워졌다.

불효부모(不孝父母)면 사후회(死後悔) 부모에게 불효 하면 돌아가신 뒤 때늦은 후회가 찾아온다던가.
“어떤 사람은 수레를 끌고 장사를 하여 부모를 섬길 시간이 없는 경우도 있고 어떤 사람은 갑작스런 부모의 사망으로 부모에 대한 보은의 기회를 잃는 경우도 있다. 주요한 문제는 부모에 대한 보은의 감정이 흔히는 부모가 사망한 이후에야 고개를 든다는 사실이다.” 청나라 학자 강유위 가르침이 나를 부끄럽게 한다. 100년 전 중국학자에게도, 오늘의 나처럼 늘 살기 바빠서, 애들 키우느라 부모님 챙기는 일은 뒤로 미뤄도 미안하지 않을 것 같았나 보다.

친정어머니께서는 지금도“잡채”를 안드신다. 40년전 먹고 살기도 어려운 시절 외할머니께서 위암으로 통 식사를 못하시고 “잡채 한접시만 먹어봤음”한마디 . 당시 생활이 팍팍했던 딸은 “한달만 있음 제사가 있으니 그때 꼭 만들어 드릴께요”란 약속을 했으나, 끝내 지킬 수가 없으셨다. “잡채 한그릇이 뭐라고, 죄송해서, 목에 걸리네”라고 지금도 말씀하신다.
나에게 먼 훗날 어머니와 추억할 수 있는 음식? 장소는? 생각이 잘 안난다. 슬프게도 손녀인 내가 바로 그 어머니와 비슷한 후회를 하고 있다.

5월 8일 어버이날이 있는 달력에 턱하니 버티고 있는 이유는 하루만이라도 핑계대지 말고, 아무리 무뚝뚝한 사람이라도, 어색하지 않게 자식도리 하라고 마련해준 날인 듯 싶다.

이번 어버이날은 나에게 어떤 의미일까?
몇년 전 돌아가신 아버님께는 효도할 수 없어 “때늦은 후회를 하게 하는 날”이다.
거동이 불편하신 어머님과,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할 수 “더 늦기 전날” 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2056 주민자치 시대를 맞으면서  ×1 박종욱 06-07
2055 제주의 돌이 위험하다 비밀글 구경은 06-07
2054 올바른 재활용 배출 방법 실천해야   ×1 비밀글 김동원 06-07
2053 제주 자연석 밀반출, 더이상 봐줄 수 없다. 홍경효 06-06
2052 신임 자치경찰관의 당당한 첫 걸음  ×1 고기봉 06-06
205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05
2050 2018 평화아카데미 서귀포지역 참가자 모집 서귀포YWCA 06-05
2049 2년마다 선거철? 전쟁터? 이창헌 06-05
2048 작지만 큰 발걸음의 시작  ×1 ×1 비밀글 유은경 06-04
2047 “요즘 세대”가 바라본 환경문제  ×1 이은영 06-04
2046 청정제주를 위협하는 쓰레기 문제, 도민의 몫인가  ×1 비밀글 김주희 06-04
2045 [기고]장애인의 자립과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다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06-04
2044 흑색선전 그만, 후보들은 제발 품격을 갖추길  ×1 진승희 06-04
2043 당신의 봄은 숨 쉴만 한가요? 비밀글 강재연 05-31
2042 제주도민이라면 알아야 하는 5만년의 역사책, 하논 비밀글 임세준 05-30
2041 중문여성의용소방대, 지역아동센터 대상 소방안전교육  ×1 중문119센터 05-29
2040 (기고)참여와 혁신, 관부터 앞장서서 마중물이 되어야  ×1 일도1동 05-29
2039 인감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  ×1 봉개동 - 강유나 05-29
2038 바다의 날에 즈음하여  ×1 비밀글 신설록 05-28
2037 6.13 지방선거 진정한 지역 일꾼 뽑아야  ×1 비밀글 고기봉 05-26
2036 차량을 줄여야 제주가 산다  ×1 비밀글 문승우 05-24
2035 2018글로벌 新한국인 대상 조직위원회 대회장을 맡아 제주새마을금고 05-24
2034 대상(금융산업발전기여 부문)을 수상할 예정 제주새마을금고 05-24
2033 망우보뢰의 교훈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05-23
2032 쉼터를 만드는 사람들  ×1 박지웅 05-21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