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 우맹이 골계(滑稽)로 초장왕을 깨우치다
2018-03-21 10:31
일도1동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 일도1동 주민센터 김동환 주무관 >>

옛날 춘추전국시대에 우맹이라는 인물이 있었는데, 그는 본디 노래를 부르는 악인(樂人)으로, 특히 언변이 좋고 익살스러운 사람으로 유명했다. 초나라의 재상이었던 손숙오가 그를 높이 평가하며 가깝게 지냈는데, 손숙오는 정치를 잘해 왕과 백성으로부터 사랑을 받았으나 재물을 탐하지 않아 그의 집안은 높은 명망에도 불구하고 넉넉하진 못했다.

어느날, 나이가 들어 죽음을 앞둔 손숙오는 아들을 불러 말했다. “비록 내가 한 나라의 재상이나 너에게 줄 재물이 하나도 없구나. 만약 훗날 가난을 면치 못하는 상황이 되면 우맹을 찾아가거라.”

이후 손숙오의 아들은 아버지의 말대로 얼마 지나지 않아 빈털터리가 되었고, 우맹을 찾아가게 되었다. 우맹은 손숙오의 아들에게 당분간 우리집에 머물라고 한 뒤, 죽은 손숙오의 행동거지와 말투를 배우기 시작했다. 1년이 지나자, 그 행동과 언행이 손숙오와 똑같아 초나라 왕인 초장왕조차 속아넘어갈 수준이 되었다.

그리고 어느날, 초장왕이 연회를 베풀 때 우맹이 손숙오의 걸음걸이와 표정, 행동을 따라하며 손숙오의 의복을 입고 나타나니, 초장왕과 측근은 손숙오가 살아돌아온 것이라 생각하고 놀라 자빠질 지경이었다. 초장왕은 손숙오가 우맹의 몸을 빌어 돌아온 것이라 여겨 우맹을 재상에 임명하려고 했다. 그러자 손숙오로 변장한 우맹은 “부인에게 물어보고 돌아오겠다.”라고 대답했다. 3일 후, 우맹은 초장왕을 찾아가 말했다.

“소신의 아내는 초나라의 재상 따위는 도저히 할만한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이전 재상이었던 손숙오는 누구보다 청렴하고 공명정대하며 정치를 잘했으니 그보다 재상 일을 잘한 사람은 없다시피했지만, 손숙오가 죽자 그의 아들은 발붙일 곳이 없어 날마다 땔감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손숙오처럼 재상이 되느니, 차라리 내가 자살하겠습니다, 라고 부인이 말하더군요.”

초장왕은 충격을 받았다. 그는 즉시 우맹에게 사과하고 손숙오의 아들에게 땅을 내리고 생계를 보장하니, 사람들은 모두 왕의 은혜를 칭송하였다. 이후 주색을 즐기던 초장왕은 과거의 생활을 청산하고 전쟁터를 누비며 승리를 거두며 당당한 춘추오패의 일원으로 이름을 남길 수 있었다.

그 모두가 우맹의 몇 마디 조언 덕분이었다고 하면 너무 과장된 이야기일 것이다. 하지만 군주의 충성스러운 손발이 되어 움직이는 신하도 많고, 군주의 허물을 강하게 지적하는 신하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그러나 군주에게 깨달음을 주어, 그 스스로 발전하게 만드는 신하는 결코 많지 않았다. 우맹의 골계(滑稽)라는 것이 바로 그러한 것이다.

우맹의 일화를 보며, 과연 나는 그동안 어떠한 신하였는지 곰곰이 생각해본다. 불의를 눈감고 상사의 비위만을 맞추며 살아가는 신하였는지, 아니면 상사의 잘못을 강하게 지적하며 상사와 사사건건 부딪히는 신하였는지. 그 중간 즈음에 있었던 우맹의 골계는 많은 것을 시사하고 있다.

“어떤 공복(公僕)이 될 것인가?” 손숙오처럼 청렴결백하며, 우맹처럼 부드럽게 상사를 스스로 발전시키는, 그러한 사람이 가장 이상적인 공무원이 아닐까.

No 제목 이름 날짜
1987 심각한 쓰레기 문제 결국은 모두의 관심의 '답'  ×1 박은지 04-11
198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8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4-11
1985 제주바다 오염은 용천수가 시킨다?  ×1 비밀글 송영철 04-10
1984 망우보뢰(기고)  ×2 동부소방서 119구조대 04-10
1983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오리엔테이션 진행   ×1 제주YWCA 04-09
1982 [기고] 유쾌·상쾌한 "바람 바람 바람", 노인일자리 문화체험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4-09
1981 중문119센터, 봄 철 고사리 사고발생 우려지역 표지판 설치  ×2 중문0119 04-05
1980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4-04
1979 중문119센터, 중문어촌계 수호천사 소소심교육  ×2 중문119센터 04-03
1978 청렴, 기본에 충실하자.   ×1 비밀글 삼양동 04-02
1977 봄철 화재예방 작은 실천에서부터  ×1 동홍119센터 04-02
1976 [기고] 고령자친화기업 공모사업에 도전하세요!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4-02
1975 제주노형 로타리클럽 천사의 집 방문  ×1 제주노형 로타리클럽 03-30
1974 봄바람 타고 부는 ‘청렴(淸廉)’  ×1 ×1 봉개동 03-29
1973 4.3 희생자 추념일 지방 공휴일 '누구'를 위한 것인가?  ×1 비밀글 고기봉 03-28
1972 렌터카 수급조절을 통한 렌터카산업 도약의 기회로  ×1 양석훈 03-28
1971 (기고)청렴하면서도 포용력을 가져라  ×1 서귀포시 종합민원실 김영철 03-28
1970 (독자 투고/기고)농식품 국가인증제도, 바로 알고 바로 먹자.  ×1 김응식 03-28
1969 한시 발표회 김세웅 03-27
1968 (기고)오름.올레길 안전에 대비하세요!  ×1 ×1 고홍일 03-27
1967 친인권적인 관계형성을 위한 감수성 깨우기/권익옹호교육  ×1 제주도농아복지관 03-27
1966 올바른 선거 문화 정착에 동참해야..  ×1 비밀글 성산 03-27
1965 [기고] 1월 자동차세 연납을 놓친 시민에게 드리는 또 한번의 기회  ×1 ×1 일도1동 03-27
1964 남원119센터 의용소방대 특정소방대상물 자체 소방훈련실시  ×2 남원119센터 03-26
1963 중문119센터, 중문요양원 화재예방 컨설팅 실시  ×1 ×1 중문119센터 03-26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