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나는 형사다
2018-03-06 17:31
고홍일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나는 형사다

10년 전 제주서부경찰서 개서일, 나는 팀 동료 세 명과 함께 첫 형사당직의 테이프를 끊었다. 사무실 고사를 지내고 나서 뜬눈으로 기도하며 밤을 지새웠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정성이 통했는지 강력사건 신고전화 한통 없이 무사히 근무를 마쳤다. 그 다음날인가 변사사건이 터져버린다.
지금은 지역경찰에 나와 있어도 지난 10년 가까운 형사생활은 나에겐 더없이 소중한 추억이다. 지금은 퇴임했지만 열정밖에 몰랐던 선배로부터 형사 업무를 배웠다. 오직 주민의 안전과 평안을 위해 몸을 바치리라는 사명과 보람이 충만한 채 하루하루를 보냈다. 수갑을 항상 허리에 차고 다니며 강력범을 수 없이 마주하고 검거했다. 실제로 말 잘 듣던 수갑이 고장 나 애를 먹었던 적도 있다.
당시 강력사건 중 해결하지 못한 사건 하나가 있다. ‘09년도 제주시 애월읍 한 도로가 배수로에서 사체로 발견된 유치원 여교사 살인사건의 범인을 잡지 못한 채 어느덧 세월이 흘렀다.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나왔던 그것처럼 범인을 잡고 싶어 눈물이 났던 그 사건. 꿈에도 나를 괴롭혔던 그 미제 건은 해가 가도 반드시 해결하고픈 갈망을 아직까지 버리지 못하게 한다.
20대 초반이었던 한 청년. 25건의 상습특수절도 혐의로 구속된 후 여죄수사를 위한 교도소에서의 조우는 나를 감회에 젖게 만들었다. 살이 통통한 건강한 얼굴로 ‘감사합니다’라고 함박 웃으며 절하는 것이 아닌가. 교도소 보냈다는 미안함보다 착실한 수감생활을 통해 새 출발을 다짐하는 그 친구의 모습에 가슴 뿌듯함마저 느꼈다. 사비 10만원을 털어 빵과 우유를 넣어주고 교도소 문을 나서는 순간 가슴 깊은 데서 말 못할 뜨거움이 확 올라왔다. 작은 회한이랄까.
그 외 후일담은 책 한권을 엮고도 남으리라.
그 동안 나아졌다고는 하나 형사의 처우가 아직은 열악하다. 고생하는 만큼 알아주지 않는 부서 중 하나다. 모든 경찰이 그러하듯 24시간이 대기근무요 항상 긴장의 끈을 놓을 수가 없다. 애초 퇴근이란 개념이 없는 것이다.
우리 형사 우리 경찰은 늘 사기를 먹고 살며 목숨을 담보로 주민과 함께 한다. 주민의 작은 관심과 격려는 그들을 춤추게 한다.
경찰 입문 얼마 지나지 않아 시작한...그 사이 피할 수 없었던 몇 년의 공백이 있었지만 어느덧 10년이 지났고 또 다시 10년이 흐르려 한다. 나는 지금도 ‘고형사’라고 불리길 원하다. 제일 기분이 좋을뿐더러 그게 내 계급이고 내 이름이다. 그리고 언젠간 그리운 나의 집, 형사계로 돌아갈 것이다. 나를 기다리는 동료, 나를 기다리는 불의와 기꺼이 마주하러 갈 것이다. 수갑은 아직 녹슬지 않았다. 나는 형사다

(제주서부경찰서 한경파출소 고홍일)

*수고 많으십니다^^
졸필이지만 칼럼형식의 투고는 안되겠는지요...

No 제목 이름 날짜
1985 제주바다 오염은 용천수가 시킨다?  ×1 비밀글 송영철 04-10
1984 망우보뢰(기고)  ×2 동부소방서 119구조대 04-10
1983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오리엔테이션 진행   ×1 제주YWCA 04-09
1982 [기고] 유쾌·상쾌한 "바람 바람 바람", 노인일자리 문화체험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4-09
1981 중문119센터, 봄 철 고사리 사고발생 우려지역 표지판 설치  ×2 중문0119 04-05
1980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4-04
1979 중문119센터, 중문어촌계 수호천사 소소심교육  ×2 중문119센터 04-03
1978 청렴, 기본에 충실하자.   ×1 비밀글 삼양동 04-02
1977 봄철 화재예방 작은 실천에서부터  ×1 동홍119센터 04-02
1976 [기고] 고령자친화기업 공모사업에 도전하세요!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4-02
1975 제주노형 로타리클럽 천사의 집 방문  ×1 제주노형 로타리클럽 03-30
1974 봄바람 타고 부는 ‘청렴(淸廉)’  ×1 ×1 봉개동 03-29
1973 4.3 희생자 추념일 지방 공휴일 '누구'를 위한 것인가?  ×1 비밀글 고기봉 03-28
1972 렌터카 수급조절을 통한 렌터카산업 도약의 기회로  ×1 양석훈 03-28
1971 (기고)청렴하면서도 포용력을 가져라  ×1 서귀포시 종합민원실 김영철 03-28
1970 (독자 투고/기고)농식품 국가인증제도, 바로 알고 바로 먹자.  ×1 김응식 03-28
1969 한시 발표회 김세웅 03-27
1968 (기고)오름.올레길 안전에 대비하세요!  ×1 ×1 고홍일 03-27
1967 친인권적인 관계형성을 위한 감수성 깨우기/권익옹호교육  ×1 제주도농아복지관 03-27
1966 올바른 선거 문화 정착에 동참해야..  ×1 비밀글 성산 03-27
1965 [기고] 1월 자동차세 연납을 놓친 시민에게 드리는 또 한번의 기회  ×1 ×1 일도1동 03-27
1964 남원119센터 의용소방대 특정소방대상물 자체 소방훈련실시  ×2 남원119센터 03-26
1963 중문119센터, 중문요양원 화재예방 컨설팅 실시  ×1 ×1 중문119센터 03-26
1962 효돈중, 2018학년도 학부모 총회 개최  ×2 효돈중 03-23
1961 남원119센터.의용소방대 항포구 소방안전의 날 운영  ×1 ×1 남원119센터 03-23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