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아시아 정상을 향한 제주유나이티드의 도전
2018-02-12 01:12
강은방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드디어 결전의 날이 다가 온다. 지난해 11월 5일 2년 연속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FC) 진출을 확정하고 홈경기가 끝났으니, 꼭 3개월여만에 다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오늘(14일) 저녁 7시 45분 일본 J리그 세레소 오사카 팀과의 1라운드 경기를 시작으로 아시아 정상을 향한 제주유나이티드의 도전이 시작된다.

올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제주유나이티드와 맞붙는 팀은 지난해 일왕배 우승을 차지한 한국인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세레소 오사카, 중국 슈퍼리그 최강팀이자 최다 우승팀인 광저우 에버그란데, 그리고 태국 프리미어리그 최다 우승에 빛나는 부리람 유나이티드와 한조를 이루게 된다.

분명 지난해 만난 팀과 비교를 하자면 제주유나이티드의 도전이 결코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직은 함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 다른 K리그팀에 비해 적은 경험도 그렇고, 신인선수 6명, 외국인 선수 2명 안팎에 그친 선수 보강도 그럴 것이다.

그래도 필자는 제주유나이티드를 믿고 또 응원한다. 경험이 적으면 경기를 하면서 차근차근 쌓아나가면 되는 것이고, 비록 큰 선수보강이 있진 않아도, 지난해 경기에 나섰던 선수 중 일부만 빠졌을 뿐 나머지 선수들은 여전히 팀을 지키고 있으며, 이 선수들이 지난해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목표가 결코 실현 불가능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할 수만 있다면 더 잘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기 때문이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는 아시아 축구클럽들이 각 나라들을 대표해서 뛰는 경기이다. 누구나 이 무대에서 경기하고 싶고 응원하고 싶지만, 아무나 나갈수 없는 어쩌면은 꿈의 무대이다. 이 무대를 제주유니이티드가 2년 연속 나선다는 것은 선수로써의 영광이고, 그런 팀을 응원하고 지지 하는 것 역시 팬으로써의 영광이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정상이라는 목표를 가져야하는 또 다른 이유는 정상을 차지 하면 대륙별 클럽들이 경기를 펼치는 FIFA 클럽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이 대회에 나가면 이름만 들어도 유명한 유럽 클럽과 경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선수들은 화면으로만 보던 유명 선수들과 함께 경쟁을 할 수 있어서 좋고, 팬들은 그런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는 점이 상상만으로도 즐거울 것이다. 클럽 역시 또 하나의 역사를 남기는 것이고, 연고지 제주특별자치도에게도 커다란 자랑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오늘(14일) 아시아 정상을 향한 제주유나이티드의 도전은 그 첫발을 내딛게 된다. 세상 쉽게 이루어지는 도전은 없다. 그 어려운 순간을 하나 둘 씩 넘어 갈 때 마다 어느새 우리들의 목표가 이루어 질 것 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축구를 사랑하는 제주도민이라면 2월 14일 수요일 저녁 7시 45분 제주월드컵경기장 윈드포스에서 모두 함께 최강제주를 외쳐보자!

<강은방 / 제주시 일도2동, 제주유나이티드 축구팬>

* 기고문입니다. 2월 14일 수요일날 개제 부탁드립니다
* 한라일보 늘 고맙습니다.

No 제목 이름 날짜
2062 평화의 섬 제주? 쓰레기 섬 제주?  ×1 이진호 06-08
2061 제주의 늘어나는 통근시간 비밀글 김현지 06-08
2060 [기고] 원도시재생과 노인일자리가 융합하면 어떤 일들이?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6-08
2059 잇따른 제주 게스트하우스 불법행위, 법이 문제인가 사람이 문제인가. 김소연 06-08
2058 빛이 아닌 빚 속에 빠진 대학생들  ×1 ×1 김대일 06-08
2057 제주의 숨겨진 보물, 하논 분화구가 넘어야 할 길  ×1 비밀글 안혜정 06-08
2056 주민자치 시대를 맞으면서  ×1 박종욱 06-07
2055 제주의 돌이 위험하다 비밀글 구경은 06-07
2054 올바른 재활용 배출 방법 실천해야   ×1 비밀글 김동원 06-07
2053 제주 자연석 밀반출, 더이상 봐줄 수 없다. 홍경효 06-06
2052 신임 자치경찰관의 당당한 첫 걸음  ×1 고기봉 06-06
205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05
2050 2018 평화아카데미 서귀포지역 참가자 모집 서귀포YWCA 06-05
2049 2년마다 선거철? 전쟁터? 이창헌 06-05
2048 작지만 큰 발걸음의 시작  ×1 ×1 비밀글 유은경 06-04
2047 “요즘 세대”가 바라본 환경문제  ×1 이은영 06-04
2046 청정제주를 위협하는 쓰레기 문제, 도민의 몫인가  ×1 비밀글 김주희 06-04
2045 [기고]장애인의 자립과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다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06-04
2044 흑색선전 그만, 후보들은 제발 품격을 갖추길  ×1 진승희 06-04
2043 당신의 봄은 숨 쉴만 한가요? 비밀글 강재연 05-31
2042 제주도민이라면 알아야 하는 5만년의 역사책, 하논 비밀글 임세준 05-30
2041 중문여성의용소방대, 지역아동센터 대상 소방안전교육  ×1 중문119센터 05-29
2040 (기고)참여와 혁신, 관부터 앞장서서 마중물이 되어야  ×1 일도1동 05-29
2039 인감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  ×1 봉개동 - 강유나 05-29
2038 바다의 날에 즈음하여  ×1 비밀글 신설록 05-2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