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제주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2017-12-24 14:08
문세흥 (Homepage : http://)
‘제주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hwp ( size : 20.00 KB / download : 19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문세흥(한국도서관협회 평생회원)

‘제주4?3(이하 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우리는 이에 대한 해답을 4?3 연구의 ‘기본서(Canon)’이라고 말할 수 있는 『4?3은 말한다 2』 2권 3장 1절의 구절 “무장봉기의 슬로건, ‘탄압이면 항쟁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탄압이면 항쟁이다’라는 슬로건은 4?3 당시 항쟁 지도부와 도민 간의 ‘일치된 Consensus’이며 이는 마치 마오쩌둥의 ‘물과 물고기 간의 관계’와도 같습니다.
현재 4?3 관련 담론은 ‘항쟁론’, ‘희생론’ 등등 과잉에 처해 있으며 사실 ‘항쟁론’과 ‘희생론’은 ‘동전의 양면’에 불과하며 이러한 4?3 관련 담론의 과잉은 ‘선택의 역설’ 곧 ‘풍요 속의 빈곤’을 초래하여 엘빈 토플러는 이를 ‘선택의 과잉’, 조지프 나이는 ‘과잉의 역설’이라고 지적하였습니다.
‘여순사건’ 연구자로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주철희 박사는 그의 저서 『동포의 학살을 거부한다』에서 이미 우리에게 ‘여순반란사건’으로 호명되고 있는 ‘여순사건’을 ‘여순항쟁’, ‘여순10?19항쟁’, ‘여수주둔제14연대항쟁’ 등으로 정리하였으며 지역과 시기의 문제 이외 ‘항쟁’과 ‘운동’ 간의 합의 가능한 지점의 개념 정립 단계에 진입해 있다고 하였습니다.
일찍이 미국의 역사학자 하워드 진은 “달리는 기차위에 중립은 없다”고 하였으며 현재 노동당 대표인 이갑용은 “길은 복잡하지 않다”고 하였습니다.
따라서 ‘제주4?3의 정명’도 간명하게 채택할 수 있어야 하며 ‘제주4?3항쟁’, ‘제주4?3통일항쟁’, ‘제주4?3민족통일항쟁’이란 ‘정명’이 제출 가능합니다. 다만 지역과 시기 그리고 ‘운동’까지로 용어의 확장 여부만 토론하면 되는 상태라 할 것입니다.
역사적 문제에 비역사적 시각을 개입시켜 해석하는 학자들을 ‘유사 학자’ 또는 ‘사이비 학자(Pseudo Sholar)’라고 하며 우리는 ‘환단고기(桓檀古記)’를 숭배하는 ‘쇼비니즘’과 ‘식민지 근대화론’을 설파하는 ‘뉴라이트 사관’ 학자들의 ‘자학사관’을 목도한 바 있습니다. 이 모든 행위들은 비이성적?반지성적이며 우리가 그들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4?3은 그리 위대하지도 않으며 그렇다고 아주 비천하지도 않습니다. 다시 한 번 묻습니다. 과연 ‘제주4?3의 정명’은 무엇입니까?

No 제목 이름 날짜
2174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통일농업의 첫 걸음 내딛는다.  ×1 ×1 이성돈 10-11
2173 한시 발표회 김세웅 10-10
2172 제주도농아복지관, 권익옹호교육 ‘장애인 이동권’  ×1 제주도농아복지관 10-10
2171 소방공무원들을 슬프게 하는 것들  ×1 소방위 강경휴 10-10
2170 제주 입도조 시향제  ×1 이철헌 10-09
2169 제주국제감귤박람회, 통일농업의 첫 걸음   ×1 ×1 이성돈 10-08
2168 (삼양동 기고)주민센터에서도 이런 프로그램을?  ×1 삼양동 10-05
2167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99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04
2166 애월 119센터, 태풍 콩레이 대비 수방장비점검  ×2 애월119센터 10-04
2165 초 4. 한자급수 자격시험 사범 합격  ×1 비밀글 양은숙 10-01
2164 자연 속 생태숲에서 힐링산책  ×1 ×1 김동화 09-30
2163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이렇게 달라집니다.  ×1 ×1 이성돈 09-28
2162 제주출신 제37회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  ×1 ×1 이경훈 09-26
2161 (기고)가을 산행의 즐거움을 위해...  ×1 강성철 09-22
2160 “(주)유앤아이제주-제주도농아복지관 후원물품 전달”   ×1 제주도농아복지관 09-20
2159 “한국무역보험공사 제주지사 후원금 전달”   ×1 제주도농아복지관 09-20
2158 (일도1동 기고) 원도심에서 폴킴과 함께  ×1 일도1동 09-20
2157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2018년 둥근세상만들기 2차 캠프 참여  ×1 제주YWCA 09-19
215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98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9-19
2155 추석 연휴「보건의료 종합 대책상황실」운영  ×1 ×1 김명재 09-18
2154 한마음부녀회"추석맞이,행복한나눔 사랑의 김치나누기 행사"  ×2 플로라 09-18
2153 (오라동기고) - 나는 쓰레기 유발자였다.  ×1 오라동 09-18
2152 성차별, 소수의 노력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다.  ×1 비밀글 김형미 09-17
2151 영어단숨해결~, 질병쉽게치료~ 유익한 09-16
2150 식중독 없는 안전한 추석 보내기  ×1 고기봉 09-16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