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내 가족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2017-11-23 11:03
한대호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기고] 내 가족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동부소방서 구좌119센터 김녕지역대
의무소방원 상방 김성훈

어느덧 2017년도 가을을 넘어서 겨울에 이르렀다. 1년이 넘는 의무소방 복무를 하며 지나온 날들을 생각하면 각종 사건사고의 연속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출동을 꼽으라 하면 단연 심정지 환자 구급 출동이다. 복무 기간 중 평균 한 달에 한 번 심정지 환자를 접하게 되었는데 구급 출동을 하는 입장에서는 매번 다른 출동들에 비해 부담감과 긴장감이 컸다. 환자는 매 순간 생사를 오가고 있으며 구급대원들의 처치를 지켜보는 가족들의 애타는 마음이 현장을 메우기 때문이다.
과거에 비하면 현재 많은 사람들이 심폐소생술에 대해 알고 있으며 정기적인 교육을 받아 심정지 환자를 살려내는 사례도 많이 생기고 있다. 하지만 내가 심정지 환자 구급 출동에서 느낀 점은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심폐소생술을 할 줄 모르거나 그 필요성을 느끼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심정지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곳이 바로 가정이다. 그렇기 때문에 가족들에 의해 발견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 이는 내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는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흔히 심폐소생술이라 하면 가슴 압박을 하고 인공호흡을 하는 것을 생각한다. 하지만 그에 앞서 실시되어야 하는 단계 몇 가지를 설명하고자 한다.
첫째, 환자의 의식과 호흡을 파악해야 한다. 만취한 사람이 쓰러진 경우나 단순 발작 환자를 심정지 환자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기에 앞서 환자의 의식이 없고 호흡과 맥박이 불규칙한지를 파악해야 한다.
둘째, 당황하지 말고 우선 현장이 심폐소생술을 하기에 적합한 환경인지를 확인한다. 만약 환자가 침대에 누워있다면 가슴 압박이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에 딱딱한 바닥으로 옮기는 것이 좋다. 또한 차 도로변처럼 위험한 곳에 환자가 있다면 가장 가까운 안전한 곳으로 옮긴 후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셋째, 주변의 특정 인물을 지목하여 119에 신고하고 자동제세동기(AED)를 갖고 와달라고 요청한다. 여러 사람이 있는 경우 군중 심리에 의해 특정 인물을 지목하지 않으면 누군가 먼저 나서서 행동하기 쉽지 않다. 따라서 주변 인물이 입은 옷의 색이나 특징 등을 지목하여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넷째, 구급차가 도착하고 구급대원이 처치를 시작하기 직전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심폐소생술을 하는 가장 큰 목적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서이다. 아주 짧은 시간동안이라도 뇌에 혈액이 공급되지 않으면 다시 심장이 뛰더라도 뇌사상태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자동제세동기를 통한 구급활동시간과 인공호흡을 하는 시간 이외에는 쉬지 않고 환자에게 가슴압박을 실시해야 한다. 만약 인공호흡을 하기 곤란하거나 주변에 자동 제세동기를 찾지 못한 경우라도 가슴압박을 실시하는 것만으로도 환자가 회복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
흔히 알고 있는 ‘골든 타임’을 확보하는 것은 119 구급대원이 아니라 환자를 최초로 발견한 사람이다. 1분 1초가 아쉬운 상황에서 환자가 쓰러지고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의 5분이 환자를 살릴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시간이기 때문이다. 내가 사랑하는 가족이 심정지 상황에 놓였을 경우 그를 구할 수 있는 가장 큰 가능성을 가진 사람이 바로 자신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심폐소생술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

No 제목 이름 날짜
1861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2017 국제청소년성취포상제·청소년자기도…  ×1 제주YWCA 12-06
1860 기고(유비무환의 자세로 대비하는 겨울철)  ×1 제주소방서119구조대 12-05
1859 오석학교 자원교사 연수 실시  ×1 서귀포오석학교 12-04
1858 (기고)간단한 겨울철 전통시장 화재예방법  ×1 동홍119센터 12-04
1857 제주도 환경세 도입  ×1 ×1 김보경 12-03
1856 남원119센터 소방, 경찰 합동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 실시  ×1 남원119센터 11-29
1855 영어공부, 질병치료, 이렇게 쉬울 수가!~ 유익한 11-28
185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3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8
1853 제주 CBMC실업인 연합회 후원  ×1 강경임 11-27
1852 연강병원 소방훈련 실시  ×1 이도119 11-24
1851 (기고문)당신의 청춘은 안녕하십니까?  ×1 ×1 강재연 11-23
> 내 가족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1 한대호 11-23
1849 외로운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를 잊지말자  ×1 양임성 11-22
1848 한시 발표회 김세웅 11-21
1847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2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1
1846 예술가와 장인 그리고 철학자와 전공자 이명곤 11-17
1845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1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14
1844 (기고) 도장 대신 서명으로, ‘본인서명사실확인’  ×1 ×1 일도1동 11-13
1843 아동총회 결의문을 홍보하며  ×1 박지수 11-12
1842 제이피엠&해진이엔씨 감귤마라톤 참가하다. 제이피엠 11-12
1841 오석학교 성인학습자 대상 교통안전 문해교육 실시  ×1 서귀포오석학교 11-09
1840 지역경제 해법을 드론에서 찾는다  ×1 체육진흥과 강동혁 11-08
1839 주민자치센터 활성화  ×1 류일순 11-07
183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0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07
1837 (기고)올 겨울 따뜻한 난방기구 안전하게 사용하기  ×1 성산119센터 11-05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