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2017-10-31 15:35
김민서 (Homepage : http://)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hwp ( size : 28.50 KB / download : 25 )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인간이 설 자리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 인공지능의 등장이 바로 그 이유이다. 작년 3월 세기의 바둑 대결을 펼친 이세돌 9단과 알파고는 인공지능에 대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위 사건을 계기로 인공지능이 앞으로 우리 사회에 가져올 모습들은 무엇일지에 대한 논쟁이 전세계로 확산되었고, 그 중 ‘인간’전문가의 자리가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수면위로 빠르게 떠오르고 있다.

산업혁명이 일어남에 따라 노동집약적인 직업은 인공지능이나 기계에 의해 대체될 수 있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지만, 바둑은 다른 일들에 비해 경험으로 인한 노하우나 전략에 의해 주도되므로 인공지능에 쉽게 매몰되지 않을 것 같았던 영역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이젠 그 개념이 깨진 것이다. 바둑과 같이 고차원적인 사고가 필요한 다른 지식분야에도 인공지능이 인간의 자리를 대신할 수 있다는 위협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특히 의료분야의 경우, 예로부터 인간의 존귀한 생명과 건강을 다루고 있는 만큼 기계로는 절대로 대신할 수 없는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영역이라고 여겨져 왔다. 하지만 인공지능이 이제 이를 대신할 능력을 갖게 된 만큼 과연 인공지능이 ‘인간’ 의사의 역할을 대신할 수 있을지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사실 의료분야에는 이미 인공지능이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는 중이다. 대표적으로는 인공지능 IBM의 왓슨이 있다. 왓슨은 환자를 진단하고, 유전자정보를 분석하고, 임상시험을 도와주는 등 여러 일을 하며 현재 암 치료에 특히 활용되고 있다. 왓슨이 가진 핵심 기술은 자연어처리와 기계학습으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고 스스로 각 상황에 맞게 알맞은 정보를 꺼내 복잡한 의사결정을 해낼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인공지능이 의료분야에 이용된다면 여러가지 잇점 역시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의사들은 인간이기에 주관적이며, 경험으로 만들어진 직관에 의지하고, 여러 환경에 의해 생기는 편견들에 빠지기 쉽다. 반면에 인공지능(의사)은 짧은 시간에 많은 환자를 관리할 수 있고, 직관이 아닌 저장되어 있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논리적이고 체계적이게 의사결정을 낼 수 있다. 하지만 데이터 분석과 판단에는 탁월한 데 비해, 순간적으로 변화하는 의학적 변수 대응과 환자를 배려하고 신뢰하는 등의 정서적 유대감 형성 능력에는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의사의 진료가 향해야 할 진정한 목표가 무엇인지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 기술(물리)적인 치료 이외에 인간적인 소통과 배려로 내면의 아픔까지 치유하는 것이 진정한 진료라면 과연 인공지능 의사는 환자를 위한 진료를 했다고 볼 수 있을까? 의료분야는 인간의 존귀한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만큼 앞으로 더욱 많은 논쟁과 합의가 있어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는 빠르게 변해가는 사회에 발 맞춰 의대생 양성교육 역시 변화해야 할 것이다. 기존 의사의 역할에 얽매이지 말고,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새로운 역할의 역량을 키워나가야 할 것이다. 즉, 지식을 학습하고 적용하는 능력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인공지능이 훨씬 뛰어나므로, 인간의 고유한 능력인 창의성을 활용한 새로운 의학적인 치료방법연구나, 환자를 마음으로 대하고 배려하는 의사의 모습을 배워나가야 할 것이다. 즉 미래에는 치료의 본질적인 핵심이자 의사의 역할인 환자와의 적극적인 신뢰형성, 교감, 소통등을 통한 치료, 치유등 인간적인 측면이 더욱 강조될 것이디.

현재 의료계등 산업전반에서는 인공지능의 쓰임이 약이 될지 독이 될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하지만 나는 인공지능과 ‘인간’ 의사는 궁극적으로 환자의 치료, 치유라는 같은 목표를 공유하고 있으므로, 어느 쪽을 선택해야 할 지에 대한 논쟁보다는, 각각의 장점과 단점을 서로 보완해주는 상호보완적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인간’ 의사는 이렇게 고도로 발전된 인공지능을 어떻게 활용하여 진료를 효율적으로 해나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즉, 인공지능 사용법 등을 익혀 인공지능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환자를 진료하는 것을 목표로 인공지능과 협력하는 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

전북 상산고 1년 김민서(pinkbiin@naver.com)

No 제목 이름 날짜
1862 식중 독 '한겨울'에도 위험  ×1 비밀글 달봉이 12-06
1861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2017 국제청소년성취포상제·청소년자기도…  ×1 제주YWCA 12-06
1860 기고(유비무환의 자세로 대비하는 겨울철)  ×1 제주소방서119구조대 12-05
1859 오석학교 자원교사 연수 실시  ×1 서귀포오석학교 12-04
1858 (기고)간단한 겨울철 전통시장 화재예방법  ×1 동홍119센터 12-04
1857 제주도 환경세 도입  ×1 ×1 김보경 12-03
1856 남원119센터 소방, 경찰 합동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 실시  ×1 남원119센터 11-29
1855 영어공부, 질병치료, 이렇게 쉬울 수가!~ 유익한 11-28
185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3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8
1853 제주 CBMC실업인 연합회 후원  ×1 강경임 11-27
1852 연강병원 소방훈련 실시  ×1 이도119 11-24
1851 (기고문)당신의 청춘은 안녕하십니까?  ×1 ×1 강재연 11-23
1850 내 가족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1 한대호 11-23
1849 외로운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를 잊지말자  ×1 양임성 11-22
1848 한시 발표회 김세웅 11-21
1847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2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1
1846 예술가와 장인 그리고 철학자와 전공자 이명곤 11-17
1845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1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14
1844 (기고) 도장 대신 서명으로, ‘본인서명사실확인’  ×1 ×1 일도1동 11-13
1843 아동총회 결의문을 홍보하며  ×1 박지수 11-12
1842 제이피엠&해진이엔씨 감귤마라톤 참가하다. 제이피엠 11-12
1841 오석학교 성인학습자 대상 교통안전 문해교육 실시  ×1 서귀포오석학교 11-09
1840 지역경제 해법을 드론에서 찾는다  ×1 체육진흥과 강동혁 11-08
1839 주민자치센터 활성화  ×1 류일순 11-07
183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0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07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