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친구관계 걱정하다 내 속 썩이지 말자
2017-10-30 23:00
김동욱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상담 동아리인 ‘솔리언’에 소속 된 한 고등학생이다. 친구들을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하거나 개인적으로 고민을 들어주다 보면, 대인관계에 대한 고민이 매우 많다. 자신이 한 행동이 나와 연관된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미쳐서 그런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평가할지, 그렇게 된다면 이 사회에서 나는 어떻게 되는 것인지에 대해 신경을 많이 쓴다. 상담하러 온 친구들의 마음이 매우 공감된다. 나도 친구들이 하루라도 없으면 힘드니까. 부모님보다 친구가 더 소중할 때가 청소년기라고 하지 않은가.
하지만 문제점은 그렇게 대인관계에 신경쓰고, 정신적 에너지를 사용하다 보면 ‘대인관계’ 자체에 스트레스를 느낀다. 친구들마다 다르지만, 자신이 이루어야할 목표들을 제치고 무리하게 대인관계에 집착하기도 하고, 자신이 남들과 잘 어울리지 못한다는, 어울리지 못할 것 이라는 생각에 빠져 스스로 마음의 문을 닫기도 한다.
대인관계는 사회적 동물인 인간에게 있어 꼭 필요한 것이다. 혼자 할 수 없는 일을 다같이 힘을 모아 해결하는 것의 기쁨, 함께 즐거움과 슬픔을 같이 하는 것의 가치를 우리는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항상 그럴 수는 없다는 것이다. 때론 혼자서 사색에 잠기고 싶은 때도 있고, 자신의 일에 몰두하고픈 때도 있다. 누구나 그럴 수 있다. 그럴 수 있기에 우리가 대인관계를 가짐에 있어 친구를 인정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내가 남에게 하지 말아야 할 것들, 하면 좋은 것들의 기준과, 다른 이의 기준은 다르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된다고 생각한다. 내가 상대를 80정도 중요시 여겨도, 상대는 나를 40정도로 생각할 수 있는 것, 내가 이 일을 뿌듯하고 가치있게 여겨도 상대는 별반 가치있게 보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그 차이에 상심하고 심하게 상처받게 되면, 삶의 태도는 부정적으로 변할 수밖에 없다. 정말 힘겹고 씁쓸하겠지만, 그 차이를 인정해야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고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다.
친구들이 상담을 받으러 온 이유는 상처받은 자신의 마음을 위로받으려고 온 것이 주다. 상담사는 충분히 친구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위로해야 하지만, 그와 동시에 친구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힘든 점을 해결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이때 조심스럽게 그 친구의 고치면 좋을 점을 이야기해줄 필요가 있다. 자신을 돌아볼 수 있도록 키워드를 던져주는 것이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대인 관계에 있어 고민을 가진 친구들에게 조심스럽게 물어보고 싶다. 혹 지금 이순간도 내가 오늘 친구들에게 했던 실수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있지 않은가? 또는 내일 만날 친구들에게 무슨 말을 들을까 걱정하고 있지 않은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앞으로 있을 일에 대비하는 것은 매우 성실한 태도지만, 그것이 과해져서 자신의 속을 썩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1880 한시 발표회 김세웅 12-17
1879 [기고] 주택용 소방시설, 몬딱덜 설치해 봅주 마씸!  ×1 ×1 한림읍 이장단협의회장 12-15
1878 서귀포YWCA 청년일자리센터 취업상담프로그램 ‘청년 내일 희망 플러스’ 4…  ×1 서귀포ywca 12-14
1877 생필품 기증 - 호남새마을금고  ×1 한국한센복지협회 12-14
1876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하여  ×1 비밀글 고기봉 12-13
1875 제주여성친화도시우수사업 마을연계사업 '안전마을 주민과 통하다' 최종…  ×1 서귀포YWCA 12-13
1874 도심 속의 공포, 미세먼지  ×1 문상연 12-13
1873 노키즈존에 대한 고찰  ×1 김동우 12-13
1872 남광경로당, 찾아가는 경로당 환경교육 실시  ×1 남광경로당 12-12
187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5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12
1870 공공체육시설 내진 보강 등 안전에 박차  ×1 강봉유 12-11
1869 아듀 2017 제주경찰 시책을 돌아보다  ×1 ×1 고홍일 12-11
1868 누진세, 과연 정당한가?  ×1 박지형 12-11
1867 재활용 도움센터 설치, 누구를 위한 것인가?  ×1 ×1 부성훈 제주대 컴퓨터공학과 12-09
1866 제주도, 친환경 에너지 생산의 선두주자로 우뚝  ×1 심준교 12-09
1865 (기고)4·3 70주년을 앞두고  ×1 삼양동 12-08
1864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0.1%의 음주운전 상태  ×1 민경엽 12-07
186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4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07
1862 식중 독 '한겨울'에도 위험  ×1 비밀글 달봉이 12-06
1861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2017 국제청소년성취포상제·청소년자기도…  ×1 제주YWCA 12-06
1860 기고(유비무환의 자세로 대비하는 겨울철)  ×1 제주소방서119구조대 12-05
1859 오석학교 자원교사 연수 실시  ×1 서귀포오석학교 12-04
1858 (기고)간단한 겨울철 전통시장 화재예방법  ×1 동홍119센터 12-04
1857 제주도 환경세 도입  ×1 ×1 김보경 12-03
1856 남원119센터 소방, 경찰 합동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 실시  ×1 남원119센터 11-29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