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4.3평화공원에는 왜 '게시판'이 없나
2017-10-28 11:33
이상현 (Homepage : http://)
4.3 평화공원에는 왜 ‘게시판’이 없나?

공공기관의 인터넷 사이트를 방문하면 참여마당,게시판,건의함, 등의 공간이 있다.
방문자에게 ‘하실 말씀’이 있으면 이곳에 하라는 배려다. 그런데 제주4,3평화공원의 홈페이지에는 이런 공간이 없다. 방문자가 건의나 불만이 있어도 이야기 할 상대나 공간이 없다. 일 년에 수 십 만 명이 방문하고 그곳에 위패를 모신 유족이 수만 명이다. 이 분들이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말 할 자리나 기회가 없다.
왜 4.3 평화공원에는 참여마당이나 게시판이 없느냐고 담당자에게 물었더니 4.3 평화재단의 홈페이지에 들어와서 회원에 가입한 후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 곳에 하라는 답변이었다.이미 ‘평화공원’에서 회원으로 가입했는데 또 다시 ‘평화재단’에 회원가입을 하라니 또 '평화공원'에 할 이야기를 왜 엉뚱한 이곳 '평화재단'에 이야기 하라니 이상했다.
길을 물었을 때 ‘저기 가봐라 또 저기 가봐라’ 하는 식의 뺑뺑이 돌림 당한 기분이었다. 두 집이 한 집안인 것은 나중에 알았지만 그 것은 ‘사돈의 팔촌’ 같은 자기들 촌수이지 우리 방문자에게는 전혀 다른 두 집일뿐이다. 이러한 무심하고 까다로운 절차가 추모기관의 관습일까 하고 국내 다른 추모기관들의 웹사이트를 방문했다.
국립서울현충원, 국립5.18민주묘지, 유엔기념공원 등의 인터넷 사이트를 방문하여 확인해 보니 국내 모든 추모기관이 방문자와 이용자를 위해 발언할 무대가 있다. 모두 참여제안 또는 게시판이 있다. 그리고 쌍방 대화체널로 사용된다.
국립서울현충원의 홈페이지를 보니 ‘참여제안 마당’이 있고 게시판과 민원신청란까지 있다.
이곳 게시판을 보면 이런 내용의 의견과 답변도 있다. 의견: 불친절하다. 이름이 잘 못 적혔다. 답변: 시정했다. 광주5.18민주묘지 홈페이지도 보았다. 역시 참여마당이 있고 질의응답란도 있다. 이런 질문과 답변도 있다 .질문: 바닥타일이 너무 미끄러워 넘어질 뻔 했다.답변; 겨울철에는 바닥에 천을 깔아 미끄러움을 방지하겠다.
유엔 기념공원에도 게시판이 있어 자유롭게 불평이나 건의한다. 해설요청을 하거나 해설에 불만족을 표현하는 글도 발견된다. 물론 답변도 있다.
이처럼 전국 다른 추모기관들은 방문자나 이용자로부터 불평이나 건의를 듣고 답변하는 쌍방대화에 노력하고 있다. 이렇게 하여 늘 시설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추모기관 설립 목적의 구현에 애를 쓰고 있다.
오로지 제주 4.3 평화공원은 이렇게 하지 않고 있다. 이용자나 방문자의 이야기를 듣지 않는다. 정확히는 이야기를 하려면 대문을 여럿 지나야 하고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일 년에 방문객이 40만여 명에 이르고 그곳에 위패를 모신 유족이 수만 명 인데 이 분들이 그곳에 대해 왜 할 이야기가 없겠는가. 왜 불편이나 건의가 없겠는가.
다른 추모기관처럼 직원의 불친절 . 시설의 불편이 있을 것이고 건의 할 사항도 있을 것이다.
왜 4.3 공원은 이 분들의 불평이나 건의에 귀룰 기울이지 않는지 알 수가 없다. 이 분들을 정중히 모시려면 우선 낮은 자세가 필요하다. ‘불편하신 점’은 없는지 살피는 겸손한 자세 말이다. 4.3평화공원도 방문자, 이용자, 유족의 의견을 손쉽게 수렴할 공간을 바로 홈페이지 상에 마련하기 바란다.

*4.3평화재단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여기저기 클릭해보면 무심하고 상투적인 답변을 많이 발견할 것입니다.
.


\

No 제목 이름 날짜
1836 남원119센터 호스릴 비상소화장치 지역주민 교육 실시  ×2 남원119센터 11-03
1835 자가용 운행 자제해야  ×1 ×1 문석부 11-03
1834 탈원전 정책 공론화과정이 필요하다 이정태 11-02
1833 전도지체장애인체육대회에 다녀왔습니다  ×2 송순희 11-02
1832 정의로운 커피를 마시자 비밀글 김재한 11-01
1831 독자제보로 잘못올렸어요 비밀글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제주지회 11-01
1830 (기고)환경을 위한 선택,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1 삼도1동 11-01
1829 [기고]배려가 가득한 제주를 꿈꾸다  ×1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11-01
1828 쓰레기 감량에 대한 필요성 인식과 관심이 절실할 때이다  ×1 노형동 10-31
1827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1 김민서 10-31
182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9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31
1825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2017 제주청소년문화올림픽 참여  ×1 제주YWCA 10-31
1824 친구관계 걱정하다 내 속 썩이지 말자  ×1 김동욱 10-30
1823 제주형 교통체계 개편에 대한 단상(斷想)   ×1 공감 사무국장 정창복 10-30
1822 [기고]익숙함에서 벗어난 더 나은 청정제주  ×1 노형동 10-30
1821 [기고]나이 듦이 불편하지 않는 고령친화도시  ×1 노인장애인복지과 고춘화 10-30
1820 사랑의 나눔 실천을 통한 행복 구준영 10-30
1819 세계 교육 속 혁신은 어디에 있나 이서현 10-29
> 4.3평화공원에는 왜 '게시판'이 없나 이상현 10-28
1817 이미 우리 손을 떠나버린 청양고추 전 현 10-26
1816 가을을 보며(가을이란)  ×1 장현우 10-26
1815 [기고] 깨끗한 제주의 모습을 기대하며  ×1 비밀글 중문동 10-26
1814 자사고 학생이 자사고 폐지에 대해 말하다 이승연 10-25
1813 [기고]싱가포르에서 배우는 청렴의 시작  ×1 중문동 10-25
1812 청정제주 이대로 포기할 것인가  ×1 윤인성 10-25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