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2018년 생활임금액 결정에 관한 소고
2017-09-27 17:54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2017년 생활임금위원회 제2차 회의 결과 2018년의 생활임금은 8,900원으로 결정이 났다. 그렇다면 생활임금이란 무엇일까? 임금은 근로자가 노동의 대가로 사용자에게 받는 보수를 말한다. 국가가 근로자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임금의 최저수준을 정하고 사용자에게 그 수준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법으로 강제한 것을 최저임금이라고 한다면, 생활임금이란 최저임금 이상으로 근로자가 건강한 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할 목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을 말한다. 1994년 미국 볼티모어 시에서 관련 조례 제정으로 시작되었다. 국내에서는 2013년 1월 서울시 성북구를 시작으로 현재 전국 243개 광역·기초단체 중 74곳에서 시행 중이다. 제주도에서는 2017년 3월 8일부터 시행된 제주특별자치도 생활임금 보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최저임금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생활임금이 도입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최저임금만으로는 근로자가 건강한 문화적 생활이 가능한 수준의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없다는 사회적 합의가 존재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근로자에게 일정액이상의 임금을 지불하는 것이 노동자는 물론 사용자에게도 이득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최저임금보다 높은 수준의 임금을 받는 노동자가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보다 생산성이 더 높다는 것이다.

생활임금과 최저임금은 다르다. 최저임금은 최저임금 밑으로 임금을 지불할 수 없도록 법으로 강제하고 있는 것이지만, 생활임금은 생활임금으로 임금을 지불하도록 법으로 강제할 수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민간으로 생활임금을 확산시킬 것인가? 일단, 생활임금수준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할 것이다. 이를 위해 생활임금위원회가 설치된 것이다. 생활임금위원회는 사용자, 근로자, 학계, 시민단체 등 이해상충 계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생활임금위원회에서 논의 후 결정된 생활임금은 다양한 이해관계가 반영이 되어 사회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적정 수준으로 정해졌다고 여겨진다.

이번에 생활임금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결정된 생활임금에 대해 만족한 사람도 있을 것이고, 만족하지 못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임금은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즉, 사용자에게는 비용이 되고, 노동자에게는 소득이 된다. 따라서 임금은 사용자와 노동자의 이해가 대립되는 사항이다. 그러므로 생활임금위원회에서도 많은 갈등이 일어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사용자는 노동자가 없으면 부를 창출할 수 없고, 노동자는 사용자가 없으면 존재할 수 없다. 서로의 이해관계는 다르지만 서로가 필요하다. 이는 임금을 논의 할 때 서로가 양보하면서 점진적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떤 일이든 첫술에 배가 부를 수는 없다. 제주도에서 2017년부터 처음 시작되는 생활임금에 대해서는 적용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에 만족할 수 없다고 하더라도 앞으로 계속된 논의를 통해서 점진적으로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다고 믿고, 사회를 구성하는 모두가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야 한다고 본다.
이제 막 시작한 새내기 공무원으로서 느낌은 많은데 ...........!!!

No 제목 이름 날짜
188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6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20
1883 주거복지 로드맵과 공공임대주택  ×1 김성길 12-19
1882 미래의 전력 수급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은?  ×1 한수경 12-19
1881 신임경찰관의 포부  ×1 자치경찰단 12-18
1880 한시 발표회 김세웅 12-17
1879 [기고] 주택용 소방시설, 몬딱덜 설치해 봅주 마씸!  ×1 ×1 한림읍 이장단협의회장 12-15
1878 서귀포YWCA 청년일자리센터 취업상담프로그램 ‘청년 내일 희망 플러스’ 4…  ×1 서귀포ywca 12-14
1877 생필품 기증 - 호남새마을금고  ×1 한국한센복지협회 12-14
1876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하여  ×1 비밀글 고기봉 12-13
1875 제주여성친화도시우수사업 마을연계사업 '안전마을 주민과 통하다' 최종…  ×1 서귀포YWCA 12-13
1874 도심 속의 공포, 미세먼지  ×1 문상연 12-13
1873 노키즈존에 대한 고찰  ×1 김동우 12-13
1872 남광경로당, 찾아가는 경로당 환경교육 실시  ×1 남광경로당 12-12
187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5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12
1870 공공체육시설 내진 보강 등 안전에 박차  ×1 강봉유 12-11
1869 아듀 2017 제주경찰 시책을 돌아보다  ×1 ×1 고홍일 12-11
1868 누진세, 과연 정당한가?  ×1 박지형 12-11
1867 재활용 도움센터 설치, 누구를 위한 것인가?  ×1 ×1 부성훈 제주대 컴퓨터공학과 12-09
1866 제주도, 친환경 에너지 생산의 선두주자로 우뚝  ×1 심준교 12-09
1865 (기고)4·3 70주년을 앞두고  ×1 삼양동 12-08
1864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0.1%의 음주운전 상태  ×1 민경엽 12-07
186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4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07
1862 식중 독 '한겨울'에도 위험  ×1 비밀글 달봉이 12-06
1861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2017 국제청소년성취포상제·청소년자기도…  ×1 제주YWCA 12-06
1860 기고(유비무환의 자세로 대비하는 겨울철)  ×1 제주소방서119구조대 12-05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