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밤하늘이 주는 여유를 느껴보자.
2017-08-29 13:54
제주시관광진흥과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천체관측을 위해 천문대를 방문하는 사람들 중 일부는 천체망원경으로 별을 보면 크고 가깝게 보기를 기대하지만 지구에서 크게 관측되는 대상은 태양과 달 뿐이다. 행성들은 각자의 개성들을 확인 할 수 있을 만큼은 보이지만 그 크기는 충분히 크지 않으며, 그 외의 별들은 모두 점으로 관측이 된다. 이러한 사실은 기대하고 온 일부 사람들에겐 다소 생소하다. 태양계 탐사 위성들 중, 뉴 호라이즌스호는 2015년 7월, 134340플루토(예전 명왕성)를 근접촬영 하는데 성공했다. 그곳까지 도달하기 위해 태양계를 9년 동안 비행 했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태양계는 참으로 거대하다. 그렇다면 태양계 너머 다른 별까지의 거리는 얼마나 멀까. 별에서 빛이 우주 공간을 거쳐 지구로 도달하여야만 비로소 우리는 그 별을 관측할 수 있다. 밤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별인 프록시마는 4.3광년이므로 그 너머의 우주가 얼마나 광활한 것인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아득해진다. 넒은 우주의 별들을 다른 방법으로 바라보자. 스스로 빛과 열을 내는 별은 각자의 표면 온도에 따라 색이 다르게 보인다는 점을 주목하자. 낮은 온도의 별일수록 더 붉은색으로, 높은 온도의 별일수록 더 푸른색으로 보이기 때문에 우리는 망원경을 통해 형형색색의 별들을 볼 수 있다. 이로서 우리는 별들이 작게 보인다 해서 실망할 필요가 없어진다. 비록 그 크기는 작지만 다양한 색으로 반짝이는 작은 보석 같은 별들을 관측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한 가지 주목해야할 점은 별의 개수이다. 별의 먼 거리 때문에 망원경으로 별을 보면 눈으로 보는 것보다 그 수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북두칠성의 별이 일곱 개가 아니라는 점이 가장 대표적인 사실이다. 더불어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에서는 우리은하 안에 약 천 억 개의 별이 있다고 소개한다. 하지만 우리 눈으로 그 천 억 개의 별을 다 찾을 수 없는 이유는 빛이 희미하거나 아직 지구에 도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천문학자들은 거대 망원경을 이용하여 텅 빈 밤하늘의 희미한 빛을 찾아 관측하고 연구하는 것이다. 천문대에서 밝은 별을 관측할 때 그 별 주변의 희미한 별들이 얼마나 보이는지 찾아보는 것도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이 두 가지를 기억하고 별 관측을 한다면 보다 뜻깊고 풍부한 천체관측이 될 것이다. 밤하늘이 맑은 날, 빛이 없는 어두운 곳에서 하늘을 올려보자. 일상생활에서 생기는 고민과 걱정은 어쩌면 이 넓은 우주에서 일어나는 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여유를 가지고 밤하늘을 올려보며 스스로에게 숨 고를 수 있는 여유를 가져보자.

No 제목 이름 날짜
1832 정의로운 커피를 마시자 비밀글 김재한 11-01
1831 독자제보로 잘못올렸어요 비밀글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제주지회 11-01
1830 (기고)환경을 위한 선택,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1 삼도1동 11-01
1829 [기고]배려가 가득한 제주를 꿈꾸다  ×1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11-01
1828 쓰레기 감량에 대한 필요성 인식과 관심이 절실할 때이다  ×1 노형동 10-31
1827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1 김민서 10-31
182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9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31
1825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2017 제주청소년문화올림픽 참여  ×1 제주YWCA 10-31
1824 친구관계 걱정하다 내 속 썩이지 말자  ×1 김동욱 10-30
1823 제주형 교통체계 개편에 대한 단상(斷想)   ×1 공감 사무국장 정창복 10-30
1822 [기고]익숙함에서 벗어난 더 나은 청정제주  ×1 노형동 10-30
1821 [기고]나이 듦이 불편하지 않는 고령친화도시  ×1 노인장애인복지과 고춘화 10-30
1820 사랑의 나눔 실천을 통한 행복 구준영 10-30
1819 세계 교육 속 혁신은 어디에 있나 이서현 10-29
1818 4.3평화공원에는 왜 '게시판'이 없나 이상현 10-28
1817 이미 우리 손을 떠나버린 청양고추 전 현 10-26
1816 가을을 보며(가을이란)  ×1 장현우 10-26
1815 [기고] 깨끗한 제주의 모습을 기대하며  ×1 비밀글 중문동 10-26
1814 자사고 학생이 자사고 폐지에 대해 말하다 이승연 10-25
1813 [기고]싱가포르에서 배우는 청렴의 시작  ×1 중문동 10-25
1812 청정제주 이대로 포기할 것인가  ×1 윤인성 10-25
1811 소방관 입장에서 역지사지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10-24
1810 제주발전본부, 지진 복합재난 대응체계 점검  ×1 비밀글 한국중부발전(주) 제주발전본부 10-24
1809 동홍119센터, 서귀포예술의 전당 합동소방훈련 실시  ×1 동홍119센터 10-24
180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8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24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