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나의 가정을 지켜준 나의 일터
2017-08-14 11:08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 올해 국내 출생아 전망치가 36만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30만명대로 떨어질 게 확실시되는 등 인구절벽 위기가 현실화되었다. 정부가 초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 사회적인 총력체제로 대응하며 일·가정 양립의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은 단군 이래 최고 수준이다.

<천리길도 한걸음부터.
내 손으로 아이를 키울수 있어서 행복하다>

?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고 2015년 나의 임신이 우리 진흥원으로서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신청한 최초 사례가 되었다.

? 양가부모님이 건강과 가업으로 독박육아를 감수해야 했던 나로서는 온전히 부여된 1년이라는 시간이 있었기에 육아를 할수 있었다. 회사의 정책에 의지하여 아이를 키워냈다.

? 휴직기간 내내, 집에서 24시간 주야간 근무하듯 수유와 이유식을 만들고 아프면 병원에 달려가며 체력소모가 심했지만, 내 아이를 내 손으로 직접 키울 수 있어서 행복하고 안심이 되었다.

? 복직한 이후에도 아기는 잘 자라고 있다. 돌 지난 아기가 어린이집에 잘 적응하고 구김살없이 잘 클 수 있었던 이유는 저녁 7시전에는 나의 얼굴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진흥원. 일·가정 양립 문화 조성에 앞장서다
건강한 근무환경 조성에 힘입어 출산율 급증>

? 나는 칼퇴근을 할 수 있었다. 회사는 장시간 근무문화 개선을 추진하며, 주2일 가족사랑의 날에는 6시 이후 사무실의 전원을 꺼버리는 등 적극적이고 단호하게 도입을 추진하였다.

? 오후 6시부터 잠들기 직전 9시까지, 아기 곁을 지킬수 있는 시간이 고작 3시간 남은 시점이고, 그 시간이 되면 어김없이 엄마를 볼수 있는 믿음이 아이를 안정시켰다.

? 신변에 변동이 생겼다. 둘째의 임신사실을 2월에 복직하고 한달 뒤에 확인했다. 첫째 때와 마찬가지로 배는 순식간에 불러오고 첫째 육아와 병행하니 전보다 더 예민해지고 온몸이 쑤시고 아파왔다.

? 진흥원은 나를 적극 배려해 주었다. 업무배치에서 나의 의사를 적극 반영하여 근무강도 면에서 부담이 줄었다. 근무 중에는 여직원 휴게실에서 근무 중에 누적된 피로를 풀 수 있다. 둘째 출산 이후에는 이곳을 활용하여 모유 유축하기에도 편안한 공간이어서 더욱 만족스럽다.

? 진흥원은 일·가정 양립에 대한 규정을 좀더 고도화하고 있다. 육아휴직을 단순히 휴직을 넘어 탄력근무제를 병행할수 있도록 하여, 원하는 시간만큼 근무가 가능하도록 본격화했다.

? 그 결과인지, 사내 결혼율과 출산율은 급증하여, 직전 3년간 출생한 횟수가 6명이다. 설립 이래 출산율 0%였던 점을 감안하면 15% 증가는 놀라운 수치이다.


<가정과 육아에 자신감을 주는 직장에서
직원 애사심 up! 업무 실적up up!!>

? 가정이 있는 직원들은 일 가정 양립문화에 대해 열렬히 환영을 하고 있으며 이를 계기로 더욱 가정에서 저녁 있는 삶을 실천하고 있으며, 대신 근무 능률을 높여, 회사의 실적은 전에 없이 고공행진 중이고, 2016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도 한 계단 상승하였다.

? 사람에게 일과 가정의 존재는 아픔은 반으로 기쁨은 두배로 늘려주는 삶의 정거장이자 목적지이다. 직원과 직원의 가정을 배려해주는 조직에 대해 직원은 높은 만족도를 느끼며 업무실적 개선으로 보답하는 선순환 구조가 우리 사회에 정착되고 있다. 갓 사회생활을 시작한 사회초년생들도 이러한 긍정적인 변화를 수용하여 자신의 행복 속의 직장과 가정의 의미를 찾고 행동하게 되기를 바란다.

No 제목 이름 날짜
1806 음식점 일회용컵 사용, 조치가 필요하다. 이인길 10-22
1805 그런 거 할 시간에 한 문제라도 더 풀겠다  ×1 임우주 10-22
1804 청정제주, 이대로 포기할 것인가 윤인성 10-21
1803 2017 제주정책박람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1 도청 자치행정과 유은숙 10-21
1802 제주교통제도의 변화, 중앙차로제  ×1 비밀글 김동욱 10-20
1801 한시 발표회 영진 10-20
1800 성 혐오, 더 늦기 전에 바로잡자 하승준 10-20
1799 이도119센터, 광령초등학교 어린이재난안전훈련 현장학습 실시  ×1 이도119센터 10-20
1798 우리동네 복지 홍반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1 ×1 일도1동 10-18
1797 아동의 목소리 대한민국에서 살아 숨쉬다  ×1 박지수 10-17
179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7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17
1795 테이크아웃 일회용 컵에 대한 단상  ×1 ×1 일도1동 10-13
1794 공중화장실 디지털 성범죄 예방이 중요...  ×1 ×1 김성헌 10-13
1793 '아슬아슬'과적 차량으로 도로 몸살  ×1 고기봉 10-12
1792 도민감사관의 역할과 자부심  ×1 이상철 10-12
1791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사회적경제 관련 제도/정책 개선을 위한… 서귀포YWCA 10-11
1790 서귀포YWCA 고령자인재은행 ‘바리스타 기초과정’ 참가자모집 서귀포YWCA 10-10
1789 현 탈원전 정책 문제가 있다 (2) 이정태 10-09
1788 현 탈원전 정책 문제가 있다 (1) 이정태 10-09
1787 '제주 4.3행방불명인' 안내판을 바꾸자  ×1 [3] 이상현(문화관광해설사) 10-07
1786 중문지역 한국관광공사 인포메이션센터가 맥도날드로 [1] 방수영 09-30
1785 축산악취, 분뇨, 살충제 계란 그리고 동물복지형 농장  ×1 ×1 정근식 09-27
1784 2018년 생활임금액 결정에 관한 소고  ×1 제주도청 경제일자리정책과 홍영관 09-27
1783 서귀포YWCA고령자인재은행 ‘정리수납가 기초과정’ 수료 비밀글 서귀포YWCA 09-27
1782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6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9-26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