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낙하산과 표정의 공통점, “펴져야 산다.”
2017-07-31 08:48
고선일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낙하산과 표정의 공통점, “펴져야 산다.”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정책과 고선일

몇 년 전 고3 수험생 딸과 아이 친구 한명을 차 뒤 좌석에 나란히 태우고 그 아이 집까지 바래다 준 적이 있다. 공부에 지친 아이들의 컨디션 업 차원에서 아이들 세대의 언어로 센스 있는 엄마의 역량을 발휘하며 유머를 시도했다. 하지만 딸아이 친구는 웃음보를 터뜨려야 할 타이밍에 웃음 대신 묵묵히 내 얘기를 경청만 하고 있었다. ‘이게 아닌데...’ 당황스러웠다.
목적지에 도착하자 딸이 친구와 같이 내리면서 금방 친구 집에 들렀다 오겠다며 친구 집 마당으로 사라지더니 금세 차로 돌아왔다.
돌아오는 길에 딸에게 “너 친구 너무 과묵한 거 아냐. 웃기는 말해도 웃지도 않고...”
딸이 대답했다. “엄마 포스가 장난 아니래요. 엄마 완전 무섭대”
“무슨 소리? 왜 무서워? 일부러 생각해서 농담도 했는데...”
“내 엄마지만 무표정 할 때 진짜 무서워. 엄마는 유머라고 했지만 표정 없이 말하면 유머가 아니고 화난 것처럼 보여요. 나야 우리 엄마 아니까 원래 저거구나 하는데, 친구는 엄마 처음 보는데 무표정하게 말 건네니까 농담으로 들리겠어요?”
내 얼굴 표정에 대한 적나라한 평을 받은 셈이었다. 집에 도착해서 거울을 보며 얼굴을 살펴봤다. 무표정하게 정면을 응시하니까 매우 심각하거나 화난 것처럼 보였다. 이 표정으로 유머를 했으니 그 아이가 얼마나 당혹감을 느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 일이 있은 후 나는 의도적으로 입 꼬리를 올리며 얼굴 근육운동을 하곤 했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지친 삶의 무게 속에서 내 얼굴 표정은 관성의 법칙을 따르면서 자꾸 전처럼 되돌아가려 한다. 표정관리에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이유는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내 얼굴은 나의 것이지만 내 표정은 내 것이 아닌 상대방의 것이다. 표정의 상태는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친절의 정도와 비례한다. 활짝 웃으면서 말할 때면 음색이 맑고 투명해지고 듣는 이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이제 다시 아침인사를 시작해야겠다. 짝꿍에게 먼저 웃으면서 인사하기!

No 제목 이름 날짜
1867 재활용 도움센터 설치, 누구를 위한 것인가?  ×1 ×1 부성훈 제주대 컴퓨터공학과 12-09
1866 제주도, 친환경 에너지 생산의 선두주자로 우뚝  ×1 심준교 12-09
1865 (기고)4·3 70주년을 앞두고  ×1 삼양동 12-08
1864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0.1%의 음주운전 상태  ×1 민경엽 12-07
186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4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07
1862 식중 독 '한겨울'에도 위험  ×1 비밀글 달봉이 12-06
1861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2017 국제청소년성취포상제·청소년자기도…  ×1 제주YWCA 12-06
1860 기고(유비무환의 자세로 대비하는 겨울철)  ×1 제주소방서119구조대 12-05
1859 오석학교 자원교사 연수 실시  ×1 서귀포오석학교 12-04
1858 (기고)간단한 겨울철 전통시장 화재예방법  ×1 동홍119센터 12-04
1857 제주도 환경세 도입  ×1 ×1 김보경 12-03
1856 남원119센터 소방, 경찰 합동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 실시  ×1 남원119센터 11-29
1855 영어공부, 질병치료, 이렇게 쉬울 수가!~ 유익한 11-28
185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3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8
1853 제주 CBMC실업인 연합회 후원  ×1 강경임 11-27
1852 연강병원 소방훈련 실시  ×1 이도119 11-24
1851 (기고문)당신의 청춘은 안녕하십니까?  ×1 ×1 강재연 11-23
1850 내 가족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1 한대호 11-23
1849 외로운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를 잊지말자  ×1 양임성 11-22
1848 한시 발표회 김세웅 11-21
1847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2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21
1846 예술가와 장인 그리고 철학자와 전공자 이명곤 11-17
1845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1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14
1844 (기고) 도장 대신 서명으로, ‘본인서명사실확인’  ×1 ×1 일도1동 11-13
1843 아동총회 결의문을 홍보하며  ×1 박지수 11-12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