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실전에서의 4주, 이도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2017-07-12 09:54
이도119센터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실전에서의 4주, 이도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이혜선-

방학이 시작되자마자 선배들에게 귀에 닳도록 칭찬을 들었던 소방 실습이 시작되었다. 나는 이도 119센터에 배치를 받고 떨리는 마음으로 센터장님과 반장님들께 처음 인사를 드렸다. 모두 밝게 웃으며 우리를 맞아주셨고, 응급구조과 1기 선배님인 반장님께서 구급차 내부 장비 소개 및 사용법을 설명해주시며 우리의 질문들을 성심성의껏 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그러던 중 첫 출동벨이 울렸다. ‘이제 진짜 실전이다’라는 생각에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가서 방해만 되지는 않을까, 실수를 하면 어떡하지 하는 이런 저런 생각들 때문에 떨려서 서로 미루기 바빴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 노인분들의 단순이송부터 시작해 호흡곤란, 복통, 골절, 화상, 열성경련, 출혈 등 다양한 상황의 출동을 다니면서 이제는 출동벨이 울리면 먼저 출동지령서를 보고 상황에 따라 환자에게 필요한 장비들이 무엇인가를 생각해보는 조금은 발전된 모습을 보이는 내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비록 실습생이라는 위치였지만 반장님들을 도와 내가 배운 선에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처치들(환자의 활력징후측정, 환자의 안정, 본부와의 무전 등)을 하고, 환자를 안전히 병원으로 이송하였다. 그 후 환자와 보호자들이 건네주는 감사인사와 따뜻한 응원을 받게 되었고, 이런 점에서 큰 뿌듯함을 느끼며 119구급대원이라는 직업에 대해 더욱 더 동경심이 들게 된 것 같다.
출동을 하면서 느낀 점은 구급대원이라는 직업이 생명을 다루는 일이기 때문에 응급처치를 하며 병원으로의 신속한 이송은 물론이고, 좁고 열악한 구급차 내에서 의사소통을 통해 환자와 보호자에게 안정감을 주는 것, 그리고 동료와의 호흡을 맞추어 일의 효율을 높이는 것들 또한 매우 중요하다는 점이었다.
하지만 출동을 하면서 한 가지 매우 아쉬웠던 점은 운전자와 보행자들이 구급차에 대한 양보의식이 전혀 없는 것이었다. 물론 도로상황이나 신호에 따라 양보가 힘든 피치 못할 상황이 있기야 하겠지만 사이렌이 울리는 도중에도 구급차 앞으로 끼어드는 모습을 볼 때는 내 상식상으론 정말 이해를 할 수 없어 화를 참기 힘들었다. 단 몇 분 차이로 한 사람의 생명이 좌지우지될 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들과 보행자들이 응급차량 길 터주기 방법을 미리 숙지하고 더 나은 도민의식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크다.
4주간의 짧은 소방실습 이였지만 내가 몰랐던 새로운 점들을 많이 알 수 있었고, 이론도 중요하지만 역시 몸으로 부딪히는 실전을 통해 잊지 못할 소중한 경험을 한 것 같아 정말 뜻 깊은 시간이었다. 나또한 오늘도 안전! 안전! 안전! 을 외치며 근무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올 수 있게 더 노력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밤낮없이 출동을 나가고 항상 노력하시는 구급대원 분들께 크나큰 감사와 존경심을 전하며 글을 마친다.

No 제목 이름 날짜
1845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1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14
1844 (기고) 도장 대신 서명으로, ‘본인서명사실확인’  ×1 ×1 일도1동 11-13
1843 아동총회 결의문을 홍보하며  ×1 박지수 11-12
1842 제이피엠&해진이엔씨 감귤마라톤 참가하다. 제이피엠 11-12
1841 오석학교 성인학습자 대상 교통안전 문해교육 실시  ×1 서귀포오석학교 11-09
1840 지역경제 해법을 드론에서 찾는다  ×1 체육진흥과 강동혁 11-08
1839 주민자치센터 활성화  ×1 류일순 11-07
183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0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07
1837 (기고)올 겨울 따뜻한 난방기구 안전하게 사용하기  ×1 성산119센터 11-05
1836 남원119센터 호스릴 비상소화장치 지역주민 교육 실시  ×2 남원119센터 11-03
1835 자가용 운행 자제해야  ×1 ×1 문석부 11-03
1834 탈원전 정책 공론화과정이 필요하다 이정태 11-02
1833 전도지체장애인체육대회에 다녀왔습니다  ×2 송순희 11-02
1832 정의로운 커피를 마시자 비밀글 김재한 11-01
1831 독자제보로 잘못올렸어요 비밀글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제주지회 11-01
1830 (기고)환경을 위한 선택,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1 삼도1동 11-01
1829 [기고]배려가 가득한 제주를 꿈꾸다  ×1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11-01
1828 쓰레기 감량에 대한 필요성 인식과 관심이 절실할 때이다  ×1 노형동 10-31
1827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1 김민서 10-31
182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9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31
1825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2017 제주청소년문화올림픽 참여  ×1 제주YWCA 10-31
1824 친구관계 걱정하다 내 속 썩이지 말자  ×1 김동욱 10-30
1823 제주형 교통체계 개편에 대한 단상(斷想)   ×1 공감 사무국장 정창복 10-30
1822 [기고]익숙함에서 벗어난 더 나은 청정제주  ×1 노형동 10-30
1821 [기고]나이 듦이 불편하지 않는 고령친화도시  ×1 노인장애인복지과 고춘화 10-30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