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낭만이 넘치는 비정규직의 시대를 위해
2017-06-23 13:21
제주대학교 방호진 (Homepage : http://)
방호진교수님 기고문.hwp ( size : 17.00 KB / download : 14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대학교 경영학과 방호진

마른 솜이 물을 머금듯 슬금슬금 늘어가던 비정규직 일자리가 어느 샌가 우리 주변을 가득 메우고 있다. 비정규직 일자리의 낮은 임금과 처우수준은 어느 새 우리나라 일자리 문제의 가장 골치 아픈 부분으로 자리 잡았다.
비정규직의 기원은 상당히 낭만적인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있다. 정확한 표현으로는 프리랜스(freelance), 일상적으로는 프리랜서(freelancer)라 불리는 자유 전문직이 바로 비정규직의 역사적 연원에 위치하고 있다. 자유롭다는 뜻의 프리(fee)와 무기의 한 종류인 창(lance)을 결합한 단어인 프리랜스는 중세시대 가장 높은 보수를 약속하는 영주를 위해 싸움을 대신해 주는 용병기사들을 의미했다. 영국 작가 월터 스콧의 소설 아이반호(Ivanhoe)에서 주인공이 자신들을 따르는 용병기사들 무리를 지칭하며 처음 사용되었다고 알려진다.
낭만시대의 비정규직, 즉 프리랜스는 탁월한 전문성(싸움기술)을 바탕으로 가장 높은 급료를 약속하는 영주와 계약관계를 맺고 정규직들보다 훨씬 높은 보상과 처우를 보장받았다.
중세시대 비정규직의 낭만은 산업화 시대에도 이어져 왔다. 1920년대 과학적 관리론이 산업현장에 널리 퍼지던 시절, 산업공학 분야에 정통한 학자들은 기업의 요청으로 수많은 생산현장에서 공정개선 업무를 했다. 원래 소속되었던 곳에서 받던 급료보다 훨씬 높은 보수를 받았음은 당연지사. 이러한 과정에서 프리랜스 전문가들이 모여 회사를 설립하게 되었고, 에이티 커니(A.T. Kearney)와 맥킨지(McKinsey & Company) 등 세계최고의 컨설팅 기업이 탄생한다.
이때까지 비정규직들은 전문성을 토대로 일정기간 자유계약을 통해 노동을 제공하고 높은 보수를 받는 사람들을 지칭했다.
하지만 현재 비정규직의 개념은 난이도가 낮은 업무들에 대한 비용절감의 목적으로 아웃소싱을 주는 허드렛일 정도로 바뀌었다.
2016년의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기업의 체감 퇴직연령은 48.8세. 추이를 고려할 때 조만간 45세 수준까지 내려갈 것이다. 대기업 정규직이라는 가장 든든해 보이는 안전띠도 이제 위급한 순간 작동하지 않는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경계는 희미해지고 있으며 평생직장의 개념이 빠진다면 정규직에는 상대적으로 높은 보상과 처우수준만 남는다. 따라서 단기적 관점에서 불평등 해소와 더불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비정규직이 중심이 될 노동시장의 변화에 어떻게 대응방안 모색에 집중해야 한다. 모든 사람의 지혜를 모아 훌륭한 정책의 개발과 실행을 통해 낭만이 넘치는 비정규직의 시대를 다시 열어야 한다.

No 제목 이름 날짜
1756 화장실 을 내집 화장실 처럼 이용합시다  ×1 김성헌 08-29
1755 『제9회 산지천 축제』로 초대합니다.  ×1 고창근 08-23
175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1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8-23
1753 (기고)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택배비용 지원사업을 아시나요?  ×1 일도1동 08-23
1752 (기고) 함께 만들어가는 제주대중교통의 미래  ×1 일도1동 08-23
1751 ‘에너지의 날(8.22)’ 에너지절약에 동참해줍써  ×1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김태익 08-21
1750 징검다리같은 영화 보기  ×1 ×1 강현윤 08-20
1749 한시 발표회 김세웅 08-18
1748 나의 가정을 지켜준 나의 일터  ×1 ×1 제주경제통상진흥원 김경난 08-14
1747 [기고]무더운 여름? 무서운 여름!  ×1 구좌119센터 남성의용소방대장 08-14
1746 [기고]품위 있는 노후생활을 보장 할 기초연금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8-14
1745 버섯과 ICT의 융?복합으로 6차 산업 육성   ×1 양충현 08-10
1744 메가박스 아라점, 국가유공자 초청 "군함도" 관람   ×1 제주보훈청 08-08
174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0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8-08
1742 (기고) 폭염도 물리친 동남아권에 부는 외국어 열기 뜨겁다 장영심 08-06
1741 [기고]안전띠 제대로 매자!!  ×1 [1]비밀글 하종석 08-04
1740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독서캠프 책과 여행-마음에 담다’  ×1 제주YWCA 08-03
1739 제4회 송산동 자구리 축제로 오세요  ×1 송산서귀마을회 08-02
173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49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8-02
1737 차고지 증명제 페단 취재해주세요.  ×2 홍영상 08-01
1736 낙하산과 표정의 공통점, “펴져야 산다.”  ×1 고선일 07-31
1735 개인 자가용이 필요 없는 대중교통 개편  ×1 ×1 제주시관광진흥과 07-28
1734 일선행정강화가 우선이다  ×1 도청 자치행정과 유은숙 07-28
1733 남원119센터 소방, 경찰 합동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  ×1 남원119센터 07-27
1732 (투고) 응답하라! "주민밀착형 탄력순찰"  ×1 ×1 고홍일 07-27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