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 차량이라는 그늘 뒤의 분노, 보복운전
2017-06-20 19:11
고나은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차량이라는 그늘 뒤의 분노, 보복운전

제주동부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고나은


‘익명성’이란 단어는 생각보다 광범위하게 우리의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인터넷 상에서 ‘익명성’이란 단어 뒤에 숨어 악성 댓글을 다는 것처럼, 도로 위에서도 ‘익명성’ 뒤에 가려진 범죄행위가 존재한다.

‘차량’이라는 익명성 뒤에 숨은 보복운전이 바로 그것이라고 할 수 있다.
도로 위에서의 사소한 시비가 원인이 되어 일어나는 행위로, 고의로 위험한 흉기인 자동차를 이용하여 상대방을 위협하는 행위를 보복운전이라고 한다.

차량 뒤에 숨어서, 자신의 분노를 참지 못하여 상대방을 위협하는 행위는 단순히 자동차를 이용하여 겁만 주는 것이 아니라 갈수록 형태도 다양해지고 있다. 급제동· 급정지 행위, 상대 차량을 밀어붙이는 행위, 고의로 충돌하는 행위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러한 행위들은 형사처벌 대상으로 단 한 번의 행위로도 유형에 따라 특수폭행, 특수상해, 특수손괴, 특수협박으로 처벌이 가능하며 또한 운전면허 정지·취소 등의 행정처분도 가능하다. 실제로 경찰청은 지난 2.7.부터 5.17.까지 100일 간 3대 반칙행위의 일환으로 보복운전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운전자 1,267명을 검거했다.

자신의 차량 앞으로 끼어들었다는 이유로 상대차량을 밀어 붙이고, 이에 대해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보닛에 매단 채 약 600m를 질주한 운전자, 앞차가 느리게 운행한다는 이유로 상대 운전자를 때리고 상대 차량을 들이받은 운전자를 입건한 사례들이 있다.

보복운전은 순간적인 화를 참지 못하여 일어나는 행위로, 나 자신이 보복 운전자가 될 수도 있지만, 나의 가족이 보복 운전의 피해자가 될 수도 있다. 차량이라는 그늘 뒤에 숨어서 분노를 표출하기 보다는, 차량을 도로 위에서의 나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이라고 생각하며 운전하는 습관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No 제목 이름 날짜
1840 지역경제 해법을 드론에서 찾는다  ×1 체육진흥과 강동혁 11-08
1839 주민자치센터 활성화  ×1 류일순 11-07
183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0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1-07
1837 (기고)올 겨울 따뜻한 난방기구 안전하게 사용하기  ×1 성산119센터 11-05
1836 남원119센터 호스릴 비상소화장치 지역주민 교육 실시  ×2 남원119센터 11-03
1835 자가용 운행 자제해야  ×1 ×1 문석부 11-03
1834 탈원전 정책 공론화과정이 필요하다 이정태 11-02
1833 전도지체장애인체육대회에 다녀왔습니다  ×2 송순희 11-02
1832 정의로운 커피를 마시자 비밀글 김재한 11-01
1831 독자제보로 잘못올렸어요 비밀글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제주지회 11-01
1830 (기고)환경을 위한 선택,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1 삼도1동 11-01
1829 [기고]배려가 가득한 제주를 꿈꾸다  ×1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11-01
1828 쓰레기 감량에 대한 필요성 인식과 관심이 절실할 때이다  ×1 노형동 10-31
1827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1 김민서 10-31
182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9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31
1825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2017 제주청소년문화올림픽 참여  ×1 제주YWCA 10-31
1824 친구관계 걱정하다 내 속 썩이지 말자  ×1 김동욱 10-30
1823 제주형 교통체계 개편에 대한 단상(斷想)   ×1 공감 사무국장 정창복 10-30
1822 [기고]익숙함에서 벗어난 더 나은 청정제주  ×1 노형동 10-30
1821 [기고]나이 듦이 불편하지 않는 고령친화도시  ×1 노인장애인복지과 고춘화 10-30
1820 사랑의 나눔 실천을 통한 행복 구준영 10-30
1819 세계 교육 속 혁신은 어디에 있나 이서현 10-29
1818 4.3평화공원에는 왜 '게시판'이 없나 이상현 10-28
1817 이미 우리 손을 떠나버린 청양고추 전 현 10-26
1816 가을을 보며(가을이란)  ×1 장현우 10-26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