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마음의 빛과 어두움, 가족
2017-05-16 13:27
박후남 (Homepage : http://)
마음의 빛과 어두움(박후남).hwp ( size : 25.50 KB / download : 26 )

원본 이미지 보기
제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 수녀 박후남

지금은 종결했지만 상담에서 만난 가정의 한 아이(초1~2학년)의 그림을 가끔씩 보곤 한다. ‘지금도 그 가족은 잘 지내고 있겠지?’라고 독백을 하면서 말이다.

많은 부부들이, 특히 요즘 젊은 부부들이 현실적인 결혼생활 안에서 서로의 갈등을 해결하지 못하고 이혼을 생각하게 된다. 어떻게 해결해야 될지도 모르고, 누구의 중재를 받지도 못한 상황에서 극단적인 결정에 도달할 수 밖에 없게 되는 것이다.

이혼이라는 것은 두 당사자들의 아픔이고 상처이다. 하지만 자녀들에겐 더 큰 상처가 되고 그 상처는 자녀의 삶에 어두운 영향을 주게 될 가능성이 높다. 부부와 그 자녀들로 구성된 가족의 관계가 한 인간 내면의 빛과 어두움을 만드는 가장 근원이 아닐까 생각한다.

제주도에서는 2015년 7월부터 도와 법원, 그리고 제주도내 상담팀들이 하나 되어 제주의 가정을 지키고자 이혼위기 가족, 특히 미성년 자녀를 둔 협의 이혼신청 부부에 있어서 중재적 역할을 위한 상담 의무화를 실시하고 있다. 부부 당사자들이 객관적으로 판단을 내리도록 도와줌으로 부부 당사자와 미성년 자녀들의 상처를 최소화하고 나아가서 화해의 실마리를 찾아보도록 하자는 것이다.

처음에 말한 그 아이도 이혼위기로 인한 상담 의무화 과정에서 만났다. 부모는 이혼을 취하했지만, 처음 만났을 때 아이는 가족동작화를 그렸었다. 그리고 부부상담을 상당 기간 한 후, 가족캠프 하기 전에 가족동작화를 그렸는데, 가족관계의 친밀도와 아이의 마음에 변화가 있음을 누가 설명해 주지 않아도 알 수 있었다.

가족 상담이 난관에 부딪힐 때 이 아이의 그림을 보면서 힘을 되찾는다. 부부가 변하고, 아이가 변하고, 가족이 살아나고, 그런 가정이 하나라도 더 많아지면 우리 사회가 조금은 더 밝아지고 건강해지지 않을까. 가족이 함께 삶의 어려움을 이겨내려는 사랑의 힘 안에서 가족 각자 내면 안에 어두움보다는 빛을 더 간직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응답하라 1988’ 2회였던가? 끝부분에 덕선이가 이렇게 말을 한다, “나에게 상처를 주는 것도 가족이지만 다시 돌아오는 자리, 그리고 결국 다시 살게 하는 것도 가족이다.”라고!

5월을 우리는 가족의 달이라고 한다. 많은 가정들이 가족-부모님 그리고 자녀들 그리고 부부-과 함께 마음에 예쁜 그림을 많이 그릴 수 있는 달이 되기를 희망해본다.

No 제목 이름 날짜
1809 동홍119센터, 서귀포예술의 전당 합동소방훈련 실시  ×1 동홍119센터 10-24
180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8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24
1807 11년만에 개최된 중문칠선녀축제를 마치며  ×1 중문동 10-24
1806 음식점 일회용컵 사용, 조치가 필요하다. 이인길 10-22
1805 그런 거 할 시간에 한 문제라도 더 풀겠다  ×1 임우주 10-22
1804 청정제주, 이대로 포기할 것인가 윤인성 10-21
1803 2017 제주정책박람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1 도청 자치행정과 유은숙 10-21
1802 제주교통제도의 변화, 중앙차로제  ×1 비밀글 김동욱 10-20
1801 한시 발표회 영진 10-20
1800 성 혐오, 더 늦기 전에 바로잡자 하승준 10-20
1799 이도119센터, 광령초등학교 어린이재난안전훈련 현장학습 실시  ×1 이도119센터 10-20
1798 우리동네 복지 홍반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1 ×1 일도1동 10-18
1797 아동의 목소리 대한민국에서 살아 숨쉬다  ×1 박지수 10-17
179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57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0-17
1795 테이크아웃 일회용 컵에 대한 단상  ×1 ×1 일도1동 10-13
1794 공중화장실 디지털 성범죄 예방이 중요...  ×1 ×1 김성헌 10-13
1793 '아슬아슬'과적 차량으로 도로 몸살  ×1 고기봉 10-12
1792 도민감사관의 역할과 자부심  ×1 이상철 10-12
1791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사회적경제 관련 제도/정책 개선을 위한… 서귀포YWCA 10-11
1790 서귀포YWCA 고령자인재은행 ‘바리스타 기초과정’ 참가자모집 서귀포YWCA 10-10
1789 현 탈원전 정책 문제가 있다 (2) 이정태 10-09
1788 현 탈원전 정책 문제가 있다 (1) 이정태 10-09
1787 '제주 4.3행방불명인' 안내판을 바꾸자  ×1 [3] 이상현(문화관광해설사) 10-07
1786 중문지역 한국관광공사 인포메이션센터가 맥도날드로 [1] 방수영 09-30
1785 축산악취, 분뇨, 살충제 계란 그리고 동물복지형 농장  ×1 ×1 정근식 09-27

??? ???? ??